블로그 이미지
우석훈 블로그
retired

글 보관함

노회찬 생각...

2018.08.21 14:31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이재영이 죽었다. 나는 공산당을 만들 필요가 없어졌다. 이제 나는 아무에게도 지켜야 할 약속이 남지 않게 되었다. 그는 'MB시대'를 버텨내지 못했다. 50이라는 나이는 그런 나이다. 친구나 지인 한두 명은 이미 세상을 떠난 것, 그게 20대와 다른 점 아닐까? 내 친구들은 참 많이도 죽었다. 민주노동당에 재영이가 두 명 있었다. 정책을 맡았던 이재영, 조직을 맡았던 오재영. 나는 두 명의 재영이와 모두 친했다. 오재영은 나와 한 잔 하기로 약속을 잡은 주에 죽었다. 과로사였다. 서울시장 선거에 노회찬이 나온 적이 있었다. 그때 나는 노회찬의 후원회장을 맡았다. 오재영과 그 선거를 치르면서 정말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수의사 박상표는 광우병 싸움으로 유명한 인사다.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의 영향을 받아서 나는 고양이를 기르기 시작했다. 꽃처럼 아름다웠던 친구들이 50이라는 나이를 보지 못하고 죽었다. 우리끼리 모였을 때, 너무나 친했던 친구나 지인이 한두 명 죽는 건 술자리 화제 축에 끼지도 못한다. 그게 20대나 30대 시절의 우리와 50대가 되어버린 우리가 다른 점이다. 이제는 죽음에 조금 더 익숙하다. 그렇게 자신의 죽음도 준비해나가기 시작한다. 더 이상 남의 일이 아니다."

50대 에세이에 썼던 한 구절이다. 이 귀절에 나온 친구들이 결국 다 죽었다. 그렇지만 이걸 쓸 때 노회찬도 죽을 줄은 진짜 몰랐다. 틈틈이 기억 속으로 다시 돌아온다. 그 시간을 견뎌나가는 것은 남은 자의 몫이기도 할 것 같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노회찬과 미처 하지 못한 일들이 더욱 아쉽게 느껴진다...

'낸책, 낼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회찬 생각...  (0) 14:31:44
어쩌지, 어쩌지...  (0) 2018.08.14
노회찬과의 삼겹살 파티...  (1) 2018.07.24
올해 강연은 마감...  (0) 2018.07.11
도서관 경제학, 슬슬 준비를 시작하며...  (4) 2018.07.11
농업경제학은 어떻게?  (2) 2018.06.26

Comment

냄비뚜껑과 사각 접시의 만남

2018.08.20 20:51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거지하다 보니까 법랑 냄비 뚜껑에 4각 접시가 기가 막히게 들어갔다. 우찌 들어갔는지. 빼려고 보니까 네 귀퉁이가 기가 막히게 들어맞아서 안 빠진다. 법랑 냄비도 휘지 않고, 접시도 휘지 않는다 부러지면 부러지지, 휘지는 않는 성질 더러븐 녀석 둘이 제대로 만났다. 게다가 포기 하기에는, 비싼 녀석들. 

30분을 낑낑대고, 젓가락 두 개를 동원해서 겨우 뻬냈다. 

울 뻔했다, 땀범벅이 되어. 주여, 나는 오늘 잘못한 것도 없는 것 같은데, 왜 이런 시련을 주시나이까. 

접시 빼고 나서, 냉장고에 있는 소주 꺼냈다. 삐뚤어질테다... 세상이 착하게 살려고 맘 먹은 사람의 삶을 너무 도와주지 않는다. 이제는 접시 마저도.. (아내가 나랑 결혼한다고 저금통 털어서 산 접시라, 깰 수가 없었다..) 들어갔으니까 나오기도 하겠지, 이 신념 하나로 버텼다. 해결하고도, 행복하지 않고, 서럽기만 했다.

'소소한 패러독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냄비뚜껑과 사각 접시의 만남  (1) 2018.08.20
나 말고는 다 바보...  (0) 2018.07.18
차보다 사람이 먼저니까요  (0) 2018.06.18
어른들의 얘기  (0) 2018.05.11
젊은 날의 공포...  (0) 2018.05.11
멘토  (0) 2018.05.11

Comment

  1. ㅇㅇ 2018.08.21 00:20 신고

    초졸 전에 경험했죠.

뜨거운 여름, 설악초

2018.08.20 20:06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뜨거운 여름이 끝나갈 무렵, 익숙하지 않은 꽃들이 주변에 많이 피어났다. 설악초라고 하는 것 같다. 미국이 원산지.

 

늘 보던 꽃들과는 좀 다르다. 익숙하지 않은 날씨, 익숙하지 않은 꽃들이 자리를 잡는다.

 

'심도는 얕게, 애정은 깊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뜨거운 여름, 설악초  (0) 2018.08.20
바닷가에서, 둘째...  (0) 2018.08.18
바닷가, 큰 애...  (0) 2018.08.18
바닷가의 장인과 애들  (0) 2018.08.18
성북동 외출  (0) 2018.07.03
경찰박물관 오토바이...  (2) 2018.06.03

Comment

정의당 서울시 의원 권수정 인터뷰...

2018.08.20 19:59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직장 민주주의, 인터뷰 작업도 거의 끝나간다. 오늘은 정의당의 서울시 의원 권수정. 오전에 만났는데, 엄청 즐겁고 유쾌했다. 절 제목은 '아시아나 민주주의'라고 할 생각이다. 항공사에 대해서 조금은 안다고 생각했는데, 내 상식과 다른 부분이 많았다. 협상가 시절, ICAO랑도 일을 좀 했었는데.. 한국은 국제 표준과도 너무 다른 곳에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Comment

바닷가에서, 둘째...

2018.08.18 22:35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바닷가에서, 둘째. 얘가 아프고 나서 내 인생이 많이 변했다. 좋아진 건지는 잘 모르겠고, 하여간 변하기는 했다. 요즘 키 많이 컸다. 그리고 그보다는 살이 조금 더 붙었다. 사진 찍는 게, 참 어렵다. 뭘 맞추고, 조절하고, 그럴 여유가 안 된다. 그냥 그날 들고 있는 렌즈, 되는대로.. 그래도 둘째 사진 찍을 때면 조금이라도 더 화사하게 찍으려고 노력하게 된다. 사람 마음이, 다 거기서 거기인가 보다..

'심도는 얕게, 애정은 깊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뜨거운 여름, 설악초  (0) 2018.08.20
바닷가에서, 둘째...  (0) 2018.08.18
바닷가, 큰 애...  (0) 2018.08.18
바닷가의 장인과 애들  (0) 2018.08.18
성북동 외출  (0) 2018.07.03
경찰박물관 오토바이...  (2) 2018.06.03

Comment

바닷가, 큰 애...

2018.08.18 02:03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바닷가, 큰 애. 일곱 살이다. 영어 유치원도 안 보냈고, 그 흔한 학습지 한 번 쥐어준 적 없다. 남들 다 한다고 하는 사교육도 아마 거의 구경 못 해볼 가능성이 크다. 그래도 노는 거 하나는 남부럽지 않게 놀게 해주려고 한다. 

영어유치원 보냈다 치고, 그 돈으로 놀러다니기로 했다.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다.

(공교롭게도 바닷가에서 생일을 맞았다. 행복해했다...)

 

'심도는 얕게, 애정은 깊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뜨거운 여름, 설악초  (0) 2018.08.20
바닷가에서, 둘째...  (0) 2018.08.18
바닷가, 큰 애...  (0) 2018.08.18
바닷가의 장인과 애들  (0) 2018.08.18
성북동 외출  (0) 2018.07.03
경찰박물관 오토바이...  (2) 2018.06.03

Comment

바닷가의 장인과 애들

2018.08.18 02:01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장인과 애들. 아마도 인생에 잊을 수 없는 찬란한 시절을 지금 보내고 있는지도 모른다. 나는 살아서 이런 순간을 맞을 수 있을까? 내가 50이니.. 아마 나는 보기 어려울 것 같다.

'심도는 얕게, 애정은 깊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닷가에서, 둘째...  (0) 2018.08.18
바닷가, 큰 애...  (0) 2018.08.18
바닷가의 장인과 애들  (0) 2018.08.18
성북동 외출  (0) 2018.07.03
경찰박물관 오토바이...  (2) 2018.06.03
분수 앞에서의 행복  (0) 2018.06.03

Comment

어쩌지, 어쩌지...

2018.08.14 22:08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10여년 전에 대체적으로 하고 싶다고 노트에 끄적거렸던 일들을 대부분 했거나, 하게 되었다. 성공과는 별도로 말이다. 아직 그 중에서 손을 못 대고 있는 게 동화책이다. 나도 정신이 없었고, 상황도 그렇게 좋지 않고. 그 사이에 이제 두 아이들도 동화책을 읽을 나이에서 점점 더 멀어져간다. 어쩌지, 어쩌지, 그러는 사이에 그냥 시간만 흘러가는.

동화책과는 별도로, 애니메이션 같이 하면 좋겠다는 얘기가 왔다. 이제 더 미루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과, 이미 하는 일들이 꽉 짜여져서 더는 일정을 빼기가 어렵다는 생각이 동시에.

사는 게 그렇다. 좋아하는 일들이 꼭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는데, 그래도 재밌는 거 하면서 지내는 시간이 훨씬 빨리 지나간다. (시간 흐르는 게 정말 아쉬울 정도로...)

50이라는 나이가, 한 번만 더 미루면 다시는 이번 생에 그걸 해볼 수 없게 되는. 어쩌지, 어쩌지, 여전히 나는 고민 중이다..

'낸책, 낼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회찬 생각...  (0) 14:31:44
어쩌지, 어쩌지...  (0) 2018.08.14
노회찬과의 삼겹살 파티...  (1) 2018.07.24
올해 강연은 마감...  (0) 2018.07.11
도서관 경제학, 슬슬 준비를 시작하며...  (4) 2018.07.11
농업경제학은 어떻게?  (2) 2018.06.26

Comment

아내가 아프다...

2018.08.14 18:28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아내는 한동안 무리를 했더니 등근육 파열이랜다. 침 맞았다. 아이 보고 돈 버는 게 진짜 힘든가보다. 예전 한참 태권도장 다니고 겨루기 할 때도 이 정도 부상은 없었다. 일주일은 안정을 취하라는 것 같다. 저녁은 그냥 짜장면 시켜먹기로.

그나저나 나는 어떻게 병 안 나고 버티고 있을까? 뭐든지 살살하고, 되는 대로 하고, 안 되면 말고. 설렁설렁, 즐거운 일만. 이것저것 원고 의뢰가, 거짓말 좀 보태면 장강의 물결처럼 밀려온다. 다 못 하는데, 너는 할 수 있어... 진짜 다양한 종류의 의뢰가. 평생 요즘 들어오는 일만 처리해도 일 할 거리가 없지는 않을 것 같은.

강연은 당분간 추가로는 안 하기로 했더니... 80년대, 90년대 같이 운동하던 옛동료들 통해서. 함 봐주라.. 그려그려, 우리 사이에 그 정도야. 다시 비어있는 가을 달력에 강연이 하나씩 늘어나기 시작한다.

내가 병나면 꽝이다... 진짜로 난 살살 살려고 한다. 나의 노동에 걸려 있는 사람들이 애들부터, 줄줄줄..

'잠시 생각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내가 아프다...  (0) 2018.08.14
연말까지, 강연은 안 하기로...  (0) 2018.08.06
가스냉방...  (0) 2018.08.02
노회찬 사회정치상  (1) 2018.08.01
농협 준조합원 세금 혜택...  (1) 2018.07.31
어느 더운 여름...  (0) 2018.07.28

Comment

조선일보 책 칼럼 연재 시작...

2018.08.13 11:10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책 소개하는 책 칼럼을 쓰기로 했다. 조선일보다. 고민을 안 했다면 거짓말인데, 결국에는 쓰기로 했다. 조선일보랑 인터뷰도 몇 번 했었고, 부탁을 받아서 기고한 적도 있다. 그렇지만 정기적인 글은 처음이다. 나름 고민한 것 중 하나는 책 쓰면서 책 소개도 같이 하는 게 과연 정당한 일인가, 그런 질문. 김재동 화백이 책 소개하면서 자기 책 소개하는 것을 봤을 때의 그 황망함을 넘어선 기발함의 충격? 어쨌든 괜찮은 책들을 소개하는 일은 필요한 일이기는 하다. 조선일보 독자들이 내가 괜찮다고 생각하는 책을 정말로 괜찮다고 생각할지는 잘 모르겠고...

Comment

  1. 따라쟁이 2018.08.14 23:57 신고

    노회찬 친구라며 라디오방송에 이름 내밀던 분이 이따위 글을 찌끄리던 데에 글을 쓰시다고요?

    http://m.chosun.com/svc/article.html?sname=news&contid=2018072001630

  2. 먹깨비 2018.08.15 14:30 신고

    조선일보에 책 칼럼 연재는 재미있는 일인가요 돈 되는 일인가요 보람있는 일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