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메모'에 해당되는 글 211건

  1. 2021.11.11 큰 애 집에 있는 날.. (1)
  2. 2021.11.10 두 번째 빵..
  3. 2021.11.10 새로 산 제빵기
  4. 2021.11.08 제빵기..
  5. 2021.11.01 책 읽기 (2)
  6. 2021.10.10 어머니..
  7. 2021.10.04 둘째 퇴원..
  8. 2021.10.03 병원 앞에서
  9. 2021.10.01 둘째는 입원 중..
  10. 2021.08.05 인간, 간사하다.. (1)

아내는 지방에 아침 일찍 출장 갔고, 둘째는 학교 데려다 줬다. 큰 애는 오늘 대면 수업인데, 그냥 집에서 하고 싶다고 해서 그러라고 했다. 마침 오늘은 어디 나가는 데가 없다. 원래는 광주 갈 계획이 있었는데, 사정의 여의치 않아서 취소되었다. 

어떤 집 얘기를 뉴스에서 봤는데,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와서 학교 문 닫고. 그런데 그 확진자 동생도 확진, 공교롭게도 그 동생과 같은 어린이집에도 둘째가 다니고. 꼼짝 없이 엄마가 휴가 내고 애들 보게 생긴. 그런데 한참 격리 단계 높던 시절에는 회사도 재택근무라서 좀 버틸 수가 있었는데, 회사는 얄짤 없이 열고, 애들은 툭하면 집에 있어야 하는. 

그나저나 큰 애랑 점심 먹을 게 큰 일이다. 큰 애는 피자 좋아하는데, 둘째는 절대 피자 안 먹으니까 오늘 같은 날 시켜도 좋기는 한데. 우동 사다 놓은 게 있어서, 우동 끓여주고 햄 구워주면 어떨까 싶기도 하고. 나물은 며칠 전에 반찬가게에서 사다 놓은 게 좀 있다. 나 혼자 있으면 이것저것 다 귀찮아서 그냥 나가서 먹거나, 라면 같은 걸로 때우기도 한다. 애들 있으면 그렇게 할 수가 없고.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 애 집에 있는 날..  (1) 2021.11.11
두 번째 빵..  (0) 2021.11.10
새로 산 제빵기  (0) 2021.11.10
제빵기..  (0) 2021.11.08
책 읽기  (2) 2021.11.01
어머니..  (0) 2021.10.10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그니 2021.11.12 0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레우동 같은 새로운 레시피에 도전해 보셔도 좋습니다.

두 번째 빵..

아이들 메모 2021. 11. 10. 23:26

저녁 먹고 나서 식빵 새로 만드는 중이다. 어제 밤에 구웠는데, 남자 애들 둘이라서 호로록.. 한 조각 남고.. 애들 어린이집 다닐 때만 해도 빵 한 번 구우면 4~5일은 갔다. 남은 건 내가 메이플 시럽 찍어가면서 꾸역꾸역 먹었던.. 이젠 애들이 커서, 아침 먹고, 오후 간식 먹고 나면 반 이상 없어지는. 그나마 큰 애는 저녁 먹고 냉장고에 있던 소보로빵을 후딱 하나. 

기본적으로 요즘 해야 할 게 너무 많다. 좌파 에세이 하면서 뒤로 밀려간 것들, 스위스 갔다오면서 뒤로 밀린 것들 그리고 최근에 책 읽으면서 또 뒤로 밀린 것들 등등등. 내가 원래 일 안 밀리고 많은 경우, 계획보다 일찍일찍 끝내고는 했었는데.. 애들 태어나고 나서는 이제 일정보다 밀리는 게 아주 기본이 되었다. 

나도 생활인이라, 크고 작은 일들을 처리해야 한다. 뭔 처리해야 하는 일들이 이렇게 많은지. 그 중에는 골 아픈 일도 있고, 머리 빡빡 아픈 일도 있다. 단편 영화로 “우모 씨의 평범한 하루”, 이런 거 찍으면 진짜 평범하다는 것이 얼마나 특별한 것인가, 그런 느낌이 들 것 같다. 

한 때 작업실 필요하다는 생각을 잠시 한 적이 있었는데, 도니도 없고, 무슨 그렇게 대단한 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그런 생각이 들어서, 잠시 생각하다가 접어버렸다. 문득 그 시절 생각이 잠시 났다. 그런 거 유지하는 것도 어지간히 부지런한 사람들이라야 할 수 있는 일인 듯 싶은. 

어제 계란 두 개 넣는 바람에 물 조절이 실패해서 빵이 좀 덜 부풀어올랐다. 오늘은 딱 그만큼 뺐는데, 잠시 들여다보니 원래 크기대로 부풀어서. 이런 거 제대로 하는 것도 거저 되는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문득. 다른 사람들은 이런 일들을 다 처리하면서 어떻게 살아가는 걸까, 그런 생각도 잠시.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 애 집에 있는 날..  (1) 2021.11.11
두 번째 빵..  (0) 2021.11.10
새로 산 제빵기  (0) 2021.11.10
제빵기..  (0) 2021.11.08
책 읽기  (2) 2021.11.01
어머니..  (0) 2021.10.10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로 산 제빵기로 구운 빵. 아직 새 제빵기 특성을 잘 모르기도 하고, 애들이 계란 하나씩 넣고 싶다고 해서 두 개를 넣었더니, 반죽이 약간 질게 된. 평소보다 조금 덜 부풀어 올랐다.

큰 애는 초등학교 3학년인데, 제빵기는 내년부터 큰 애가 쓰기로.

식사용 호밀빵 만드는 게, 애들 태어나기 전부터 나에게는 큰 프로젝트였었다. 이번 겨울 방학에는 슬슬 시도해볼까 싶다.

다음 주에는 식혜 만들어 보기로 했다. 올 겨울방학에는 과일 푸딩도 만들어보고, 김치도 같이 해볼까 한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 애 집에 있는 날..  (1) 2021.11.11
두 번째 빵..  (0) 2021.11.10
새로 산 제빵기  (0) 2021.11.10
제빵기..  (0) 2021.11.08
책 읽기  (2) 2021.11.01
어머니..  (0) 2021.10.10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빵기..

아이들 메모 2021. 11. 8. 16:29

아침에 둘째가 나한테 요즘은 빵 안 만드냐고 물었다. 아빠가 만들어주는 빵 맛있었다고. 제빵기 아랫 쪽에 반죽날개가 있는데, 그게 부러졌다. 간단한 부품인데, 내가 쓰던 제빵기는 워낙 싼 걸 사서, 더 이상 안 만들어지는. 몇 년 그러다가 자리만 차지해서 버렸다. 

몇 년만에 제빵기 새로 주문했다. 원래 제빵기 산 목적은 우리 집 아들들하고 나중에 호밀빵 같은 거 만들어보려고. 다른 건 몰라도, 제빵기 정도는 돌릴 줄 알아서 믹서 빵 정도는 자기가 해먹는 청소년으로 키우는 게 목적이었다. 

나는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밥하고, 간단한 찌개나 떡국 정도는 끓여 먹었다. 밑으로는 동생이 둘이고, 어머니는 일하러 나가시고. 혼자 살기도 오래 살았고. 

제빵기 새로 오면 이번에는 식혜도 좀 만들어 볼 생각이다. 그전에는 생각만 있었는데, 도통 실행에 옮기지를 못했다. 과일 젤리도 같이 만들려고 했었는데, 정신이 없어서 못했다. 

애들 어린이집 다니던 시절에는 가끔씩 식빵 두 개씩 구워서 어린이집에 보내기도 했었다. 집에서 구우면 건포도 같은 거 왕창 넣고 만들 수 있어서, 파는 거보다 풍성하게 만들 수 있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번째 빵..  (0) 2021.11.10
새로 산 제빵기  (0) 2021.11.10
제빵기..  (0) 2021.11.08
책 읽기  (2) 2021.11.01
어머니..  (0) 2021.10.10
둘째 퇴원..  (0) 2021.10.04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책 읽기

아이들 메모 2021. 11. 1. 15:11

둘째는 오늘도 숨쉬기 힘들다고 오늘도 오전에 조퇴했다. 학교 가서 데리고 왔다. 이것저것 계획을 세우는데, 계획대로 되지가 않는다. 차 한 잔 하자는 사람들이 많은데, 나도 마시고는 싶은데, 약속을 잡을 수가 없다. 사는 게 정상적이 아니다.

작크 아탈리 책 읽다보니까, 스웨덴에 혼자 사는 사람 50%가 넘는다고 한다. 스웨덴 출산률이 아주 낮은 것도 아닌데, 이게 물리적으로 어떻게 가능한지 잘 모르겠다. 아빠는 아예 없고, 엄마와 아이들과 사는 걸 계산해도 이렇게까지 나오기는 어려울 것 같은데. 언제 시간 나면 1인 가구 최근 통계들 좀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문득. 

책 읽는 것도 약간 중독성이 있다. 한 권 읽기 시작하면, 근처에 있는 거 뒤적뒤적, 며칠 동안 책만 보게 된다. 주로 최근에 나온 기술 현황 같은 거 중심으로 보기 시작했는데, 이제 그만 읽고 밀린 일들을 해야 하는데, 한 권만 더, 한 권만 더, 이러면서 계속 보고 있다 (그만큼 먹고 살기 위해서 하는 일이 하기 싫은 것인지도 모르겠는.)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 산 제빵기  (0) 2021.11.10
제빵기..  (0) 2021.11.08
책 읽기  (2) 2021.11.01
어머니..  (0) 2021.10.10
둘째 퇴원..  (0) 2021.10.04
병원 앞에서  (0) 2021.10.03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그니 2021.11.01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험 보기 전 방 청소와 비슷한 가요... + 스웨덴 인가요 스위스 인가요?? 스웨덴 일듯한데요... 전 이 글읽고 잠시 찾아보다, 중앙일보 기사를 봤는데, 여러가지를 감안해도 참 흥미롭다고 생각했습니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3407903#home

어머니..

아이들 메모 2021. 10. 10. 22:55

 

둘째는 생일날 갑자기 기관지염으로 입원하게 되었다. 입원 안 해도 되는 상황이기는 한데, 잘 못하면 폐렴으로 넘어갈 수도 있어서 병원에서 입원하는 게 나을 것 같다고 해서.. 졸지에 3박4일, 병원에서 지내게 되었다.

뒤늦게 부모님이 둘째 생일이라고 집에 오셨다. 마침 얼마 전에 맛탱이 간 카메라를 새로 수리하고 온 뒤라서. 간만에 50미리 렌즈 들고. 

요즘은 가끔 부모님 사진을 찍는다. 이게 좀 그런 생각일지도 몰라도, 언제 영정 사진이 필요할지도 몰라서. 가급적이면 밝게 웃으시는 모습 같은 게 있으면 멀찍이서 찍어두려고 한다. 손자들 노는 거 볼 때 아니면 웃을 일도 거의 없으신 양반들이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빵기..  (0) 2021.11.08
책 읽기  (2) 2021.11.01
어머니..  (0) 2021.10.10
둘째 퇴원..  (0) 2021.10.04
병원 앞에서  (0) 2021.10.03
둘째는 입원 중..  (0) 2021.10.01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둘째 퇴원..

아이들 메모 2021. 10. 4. 18:07

둘째는 병원에서 세 밤 자고 퇴원했다. 지난 주 화요일에 기침 너무 해서 학교 보건실에 있다가 조퇴한 다음, 일주일 동안 아팠다. 내일은 병원에서 학교 가도 된다고 한다. 심심해서 학교 가고 싶단다. 지금은 집에서 밀린 숙제하는 중이다.  

나야말로 일이 너무 밀려서 돌아버리기 직전이다. 아내도 엄청 일이 밀렸다.. 

큰 애를 주로 내가 집에 데리고 있었는데, 집에 있는 동안 며칠 동안 계속 밥 해서 먹였다. 애가 둘이면, 병원에 입원해도 양쪽으로 뭔가 해야해서 정신이 하나도 없다. 

그래도 둘째도 이제 많이 커서, 예전에 아프고 입원하던 시절에 비하면 지금은 아무 것도 아니다. 그리고 병원에서 만나는 정말로 아픈 친구들에 비하면, 이 정도는 정말 별 거 아니다. 

간만의 연휴였는데, 둘째 입원하는 통에 며칠이 후딱 지나갔다. 사는 게, 계산대로 되지는 않는다. 어쩔 거냐..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읽기  (2) 2021.11.01
어머니..  (0) 2021.10.10
둘째 퇴원..  (0) 2021.10.04
병원 앞에서  (0) 2021.10.03
둘째는 입원 중..  (0) 2021.10.01
인간, 간사하다..  (1) 2021.08.05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병원 앞에서

아이들 메모 2021. 10. 3. 17:33

 

병원 앞에서 잠시 보는 동안에도 열심히 노는 큰 애와 둘째. 집에서는 틈만 나면 싸우는데, 그래도 안 보니까 보고 싶다고들 울었다. 날씨가 아주 화창해서, 빛이 좋았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니..  (0) 2021.10.10
둘째 퇴원..  (0) 2021.10.04
병원 앞에서  (0) 2021.10.03
둘째는 입원 중..  (0) 2021.10.01
인간, 간사하다..  (1) 2021.08.05
스피커 위의 야옹구  (2) 2021.07.30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만에 병원에서 밥 먹었다. 둘째는 기관지염이 심해져서 결국 입원. 컴 가지고 병원에 오기는 했는데, 컴 놓을 데가 없다. 그냥 띵가띵가, 애하고 같이 노는 중이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둘째 퇴원..  (0) 2021.10.04
병원 앞에서  (0) 2021.10.03
둘째는 입원 중..  (0) 2021.10.01
인간, 간사하다..  (1) 2021.08.05
스피커 위의 야옹구  (2) 2021.07.30
태권도장 여름 방학..  (0) 2021.07.30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ytn 뉴스 보다가 이제 그만 일어나려고 하는데, 김연경 특집이 나왔다. 다시 엉덩이 붙이고 재밌게 봤다. 뭐 좀 더 없나, 잠시 여운을 즐길까 하는데, "한 편 야구는.." tv 끄고 일어났다. 하이고, 인간 간사하다. 야구 전혀 못 보다가 딱 5분 겨우 봤는데, 고우석이 싹쓸이 맞는 장면 중심으로 보게 되었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병원 앞에서  (0) 2021.10.03
둘째는 입원 중..  (0) 2021.10.01
인간, 간사하다..  (1) 2021.08.05
스피커 위의 야옹구  (2) 2021.07.30
태권도장 여름 방학..  (0) 2021.07.30
수영장 나들이..  (0) 2021.07.27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N 2021.08.05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아... 저도 본게 하필 그 부분만 보게 되어서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