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쯤 전에 캣타워가 너무 낡아서, 골판지로 된 스크래처로 바꿔줬다. 아내 의견이었다. 그랬더니 야옹구가 누워 있을 데가 없어서 급하게 좀 큰 쿠션을 사줬다. 개, 고양이 겸용이라고 되어 있는데, 전혀 사용을 안 했다. 잘 보니까 뜨게질 한 털이 발톱에 걸린다. 몇만 원 바로 다이. 그리고 극세사로 된 다른 깔개를 바로 주문했다. 쓸지 안 쓸지 몰라서, 좀 작은 걸로. 

역시 본 척도 안 한다. 가슴에 작은 상처를.. 나도 그냥 포기했다. 바로 버릴려고 했는데, 이것저것 정신이 없어서 바로 치우지 않고 그냥 한 달 넘게 방치. 

날이 추워져서 그런지, 오늘 보니까 야옹구가 여기서 자고 있다. 하여간 길고양이 출신인데, 까다롭기는 더럽게 까다롭다. 좀 더 큰 거 사줄 마음도 있기는 한데, 쓸지 안 쓸지를 몰라서. 작아도 이리저리 몸을 꾸겨서 잘 올라가 있는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어회 저녁..  (3) 2023.01.03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4) 2022.12.24
큰 애의 위기..  (1) 2022.11.27
어린이들과 손잡고 가는 길..  (1) 2022.11.16
새벽 두 시에..  (2) 2022.11.09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