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청소기 고치러. 오늘도 둘째는 망토 쓰고 출동한다고, 보자기 뒤집어 쓰고 나왔다.. 안내하는 언니가 빵 터진.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권도 특훈..  (1) 2020.10.12
오, 가루약!  (0) 2020.09.30
노란 보자기의 외출..  (1) 2020.09.19
황금망토의 금요일..  (0) 2020.09.18
영어 학습지..  (0) 2020.09.17
영재교육원..  (0) 2020.09.04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irlsonfire.tistory.com BlogIcon 서연onFIRE 2020.09.19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너무 귀여운것 아닌가요.. 애들 저런 귀여운 모습이 변치않았으면 좋겠는데 큰 욕심이겠죠..?ㅎㅎ 구독하고 갑니다. 또 놀러올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