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특훈..

아이들 메모 2020. 10. 12. 18:04

코로나 이후로 기쁠 일이 참 없다. 

요번 주에 우리집 어린이들은 국기원에서 심사를 본다. 태권도장에서 이번 주 심사받을 사람들은 한 시간씩 더, 특훈을 한다고 한다. 고로.. 이번 주에는 애들이 저녁 6시에 집에 온다. 그래서 나에게 이번 주에는 휴식 시간이 한 시간씩 늘어난다. 

이렇게 기쁜 날이 언제 있었나 생각해보니까, 둘째가 기저귀 떼던 순간, 혼자 응가 보던 시절, 이래저래 다 몇 년 전으로 올라간다. 

나이를 처먹고 나니, 진짜로 기쁜 마음을 느끼기가 쉽지 않다. 이건 이래서 마음이 불편하고, 저건 저래서 마음이 불편하고. 그렇다고 나 혼자만 좋자고 하자니, 그건 재수 없어서 보기가 싫고. 

태권도 특훈으로 한 시간을 더 놀게 된 한 주, 진짜로 즐거워졌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선자는 청바지 리복..  (0) 2020.11.05
저녁은 수제비..  (1) 2020.10.19
태권도 특훈..  (1) 2020.10.12
오, 가루약!  (0) 2020.09.30
노란 보자기의 외출..  (1) 2020.09.19
황금망토의 금요일..  (0) 2020.09.18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alangmelong.tistory.com BlogIcon 말랑멜롱 2020.10.12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