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부터 집에 있는 고양 말고 또 다른 길냥이들과 같이 사는 중이다. 이게 같이 사는 게 맞다고 해야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하여간 작년 장마 때 오들오들 떠는 새끼 4마리와 어미가 안되어 보여서 가끔 먹이를 준다.

너무 자주 주면 안 좋다고 해서, 한달에 한 두 번 주는 것 같다. 아주 추울 때, 비올 때...


아내가 애지중지 하는 아주 조그만 텃밭이기는 한데, 고추모종을 심어 놓았고, 감자도 막 싹이 나기 시작한다.

넘들은, 텃밭 둔덕을 파헤치고 실례를 하고 다녀서, 내내 돌아다니면서 녀석들 똥 치워주는 게 생각보다 큰 일이다.

해 있는 날은 밥을 잘 안주는데, 모처럼 주말에 개운한 기분으로, 에라 기분이다...



덩치가 비슷해보이지만, 새로 온 녀석이 새끼이고, 먼저 온 넘이 엄마이다.

실제로 보면, 새끼 먹으라고 엄마는 조금만 먹고 금방 자리를 비겨준다.

이넘들 말고도 식구 관계는 아니지만 종종 놀러오는 뚱땡이가 한 마리 있는데, 그 뚱땡이가 자기가 먼저 다 먹지 않고,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는 다른 새끼들을 위해서 조금만 먹고 옆으로 비켜줄 때, 정말 감동이었다.

남의 자식이라면 자기가 먼저 다 먹어버릴 것 같은 인간들을 좀 아는데, 뚱땡이는 그러지 않았었다.


얼핏 보면 형제 같아 보이지만, 실제로는 덩치 차이가 좀 난다. 모녀 관계이다.


잘 쓰지 않는 기능이기는 한데, 정말 간만에 디지탈 줌이라는 걸 써서 2배로 키워보았다. 그냥 크롭 기능 같은 거라서 실제 출간용 사진에서는 거의 쓰지는 않지만, 그래도.

보통 나는 수동 아니면 셧터 속도를 고정하는 그런 사진을 좋아하는 편이기는 한데, 고양이 찍을 때에는 그딴 거 없다.
요즘 주로 고양이들을 찍는데, 수풀 사이에서 잠깐 얼굴 보는 순간에 이것저것 조정할 틈이 없다.

고양이 하품 하는 걸 한 번 찍어볼까 싶었는데, 그게 기회가 거의 나지 않는다.

그대신 필름 시뮬레이션이라는 걸 사용해서, 약간 색조가 다른 사진을 얻을 수 있기는 하다. 3번째 사진이 커스텀 채널로 설정한, 벨비아 톤이고, 나머지 수치들도 훨씬 올려놓은 건데. 같은 거 두 장을 놓고 확대해서 보면 좀 차이가 있지만, 그냥 찍으면 그게 그거다.


곧 장마가 올텐데, 이넘들은 어떻게 살까?

작년에 같이 지내던 4마리 새끼들은 그래도 그 장마를 무사히 잘 넘겨서 이렇게 어미가 되었다.

이렇게 보면 정말 평화로워보이지만, 어미는 그새 어디 가서 싸우고 와서 꼬리가 반쯤 끊겼고, 새끼는 아직 꼬리는 멀쩡한다.

내가 본 것만 이제 벌써 3대째인데, 원조 할아버지에 해당하는 얼룩 고양이는 요즘도 가끔 우리 집 부엌 앞 담장 위에서 햇빛을 쬐고 있기도 하다.

넘들도 사는 게 힘들고 고달퍼 보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생명이라는 것은.

삶은 언제나 치열하지만, 가끔은 다른 생명을 보면서 휴식을 취하는 것, 그런 게 내가 누릴 수 있는 호사 중의 하나일지도.

'남들은 모르지.. > 야옹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자 밭의 마당 고양이...  (6) 2010.06.19
킬빌 고양이...  (7) 2010.06.04
길냥이들...  (5) 2010.05.15
고양이가 상징인 시대, 그리고 '쥐(G)' 세대  (5) 2010.05.08
고양이 학교 가는 날  (4) 2010.02.16
고양이와 스피커  (9) 2010.02.04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테슬라 2010.05.15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수준급 사진이네요. 저도 딸네미 친구용?으로 강아지를 한마리 키울까 합니다.

  2. 우선생님... 2010.05.15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하십시오...

  3. ㅂㅂ 2010.05.15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생님. 이 고양이들 가족들을 잘 지켜주세요. 마른 사료 주실땐 꼭 물과 같이 주셔야 합니다. 로마 원형극장근처나, 폴 발레리의 고향인 세트항구, 심지어 센 피터스브루그 박물관 주변에도 갈곳 없는 고양이를 보살피는 곳들이 있더군요. 고양이들 불임수술도 해주고 나쁜 날씨에 몸을 피할 수 있게 나들수 있는 커티지도 만들어 주고 담요도 깔아주고 하지요. 오갈때 없는 동물들을 보살펴주는 훌륭한 맘을 자비로 실행 하신다면 우선생님 글을 더 맘으로 이해하도록 노력할 것 같습니다. 여기 사진에 오른 고양이들을 선생님 고양이만큼은 아니어도 잘 지켜주세요.

  4. 야미쿠로 2010.05.16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귀엽네요.

    인간이 고양이의 반만큼이라도 순해졌으면...싶답니다.

    저를 포함해서요.(어떤 사람들은 고양이의 반의 반만큼이라도 순해졌으면 싶고요.)

  5. 무명 2012.04.22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년정도 집에 오는 길냥이들 밥을 주면서 관찰해봤는데요..
    동물의 세계가 약육강식이라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어미 고양이는 새끼를 낳고 키우다 어느 정도 되면 그 영역을 물려주고 떠나더라고요... 정말 힘들때만 가끔 와서 밥먹고 몇일 쉬다 가구요..
    영역을 침범한 고양이들 끼리 싸우더라도 서로를 죽일 정도로 싸우진 않구요..
    먼저 태어난 언니 고양이가 동생 고양이들을 돌보기도 하구요..
    심지어는 자기 새끼가 아닌데도 다른 암고양이가 새끼를 돌보기도 한다는데 아직 제가 직접 본적은 없어요.. 고양이는 정말 신기한 동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