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점 차, 20점 차에 나가도 고맙다. 던지는 거 자체가 좋다.”

얼마 전에 lg의 불펜 투수 김진성이 500번째 등판을 하였다. 지난 해 방출된 투수였는데, 각 구단에 직접 전화를 했고, 결국 lg에서 받아주면서 선수 생명이 연장되었다. 

특별히 잘 하는 줄은 잘 모르겠는데, 하여간 나오긴 엄청 나온다. 절반 가까운 경기에 나왔다. 올해는 나도 정신이 없어서 게임 자주 못 보는데, 공교롭게도 내가 보던 때에는 안타 맞고 역전당하고 그런 순간이었다. 초반에도 나오고, 후반에도 나오고, 이기는 날도 나오고, 지는 날에도 나온다. 저 나이에 저렇게 던져대서 몸이 버틸 수 있나, 그런 염려가 들 정도다. 

500번째 등판을 하고 인터뷰를 했는데, “던지는 거 자체가 좋다”는 얘기가 뭔가 가슴에 남았다. 그냥 불펜에서 몸만 풀어도 좋다고 한다. 이제 곧 40인 나이인데. 

“고맙다, 던지는 거 자체가 좋다”, 나는 이런 마음으로 살아본 적이 있을까? 난 별로 성실한 스타일도 아니고, 뭔가 절박하게 하는 것 자체를 별로 안 좋아했다. 뭐, 그렇게 열심히 살아본 기억이 별로 없다. 게다가 “나도 열심히 했다”, 이런 말 하는 것을 죽기보다 싫어했다. 변명하는 것은 끔찍하다. 

김진성이 얘기한 “던지는 것 자체가 좋다”, 이 얘기는 아름다운 얘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이런 걸 좀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간만의 감동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03&aid=0011243241 

 

"LG행이 신의 한 수" 벼랑 끝 섰던 김진성, 500G 등판까지

기사내용 요약지난해 NC서 방출…9개 구단에 직접 전화 돌려 새 팀 찾아LG 유니폼 입고 알토란 활약…12일 두산전서 통산 500경기 등판 달성[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24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

sports.news.naver.com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한 삶..  (5) 2022.06.21
마지막 종강..  (4) 2022.06.17
투수 김진성  (1) 2022.06.14
파리 바케뜨의 사연..  (0) 2022.06.13
윤석열의 시간  (3) 2022.06.10
뭐하고 사는지..  (0) 2022.06.08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그니 2022.06.14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분히 성실하게 살고 계십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