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종강했다. 아마 내 삶의 마지막 수업일 것 같다. 학생들은 착하고, 같이 얘기하는 것도 즐겁다. 그래도 이번 학기까지만 하고, 재계약은 안 하기로 했다. 정년까지 할 수 있는 경우이기는 한데, 아버지 쓰러지신 이후로 도저히 내가 시간 관리를 할 수 있는 여건이 아니다. 

나름 내 인생의 종강인데.. 학생들하고 학교 앞 카페에서 차 한 잔씩 하고 이런저런 얘기하고 마무리했다. 학생들 보면, 더 많이 알려주고 싶고, 더 많은 가능성을 만들어주고 싶다. 대학원 수업과 학부 수업은 좀 다르다. 어쨌든 학생들에게는 인생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편이다. 

어쨌든 내 인생에서는 지나간 일이다. 즐거웠던 일, 아쉬웠던 일, 섭섭했던 일, 그런 게 잠시 머리 속을 스치고 지나갔다. 

나도 이제 정리해야 하는 순간이 보이는 나이다. 벌려 놓은 일이나 하던 것들, 환갑 전에는 마무리하고 싶다. 아이들 태어난 다음에는 모든 일들의 속도가 떨어졌고, 내가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포기하는 것들이 많아졌다. 그리고 포기하는 속도도 점점 더 빨라진다.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나이를 먹으면 속도를 늦추고, 좀 더 천천히 살아가는 게 맞는 것 같다. 할 수 없게 된 일에 대한 아쉬움이 남지 않는 걸 보니까, 이제 조금씩 내려놓는 데에 더 익숙해지는 것 같다. 

나도 할 수 없는 일 혹은 하지 못한 일을 누군가에게 해보라고 하는 건 이제 더 이상 하지 않아도 좋을 것 같다.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경에 관한 생각..  (1) 2022.07.29
행복한 삶..  (5) 2022.06.21
마지막 종강..  (4) 2022.06.17
투수 김진성  (1) 2022.06.14
파리 바케뜨의 사연..  (0) 2022.06.13
윤석열의 시간  (3) 2022.06.10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obi300 2022.06.17 1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습니다.

  2. 자그니 2022.06.17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좋아하시는 일이라 또 하시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3. likenikiforuk 2022.06.18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사회에서 어느 누가 높디높은 정년트랙 교수직 한 가운데에서 스스로 내려올 것인가!

  4. ㄹㄹ 2022.06.20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습니다 생활에 여유가 생기면 하고 싶은 일에 접근할 다른 방식들이 보이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