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번 주에는 라디오 방송이 세 개가 있다. 어찌하다보니 그렇게 되었다. 바쁜 거 진짜 싫어하고, 바쁘다고 얘기하는 건 더 싫어한다. 정권 바뀌면서 새로운 정권이 어떻게 갈 것인지, 그런 얘기들 듣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몇 번 하게 된 건데.. 아마 조금만 지나면 이런 걸 전문으로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무슨 얘기를 할지 찾아가게 될 거다. 

인사하는 거 보면서 윤석열 정부가 어떻게 갈지 좀 감을 잡았고, 몇 번의 크고 작은 경제 대책들 그리고 아주 큰 경제정책 방향에 관한 보고서를 보면서 조금은 더 감을 잡았다. 

보수도 참 상상력들은 없다. 시간이 몇 년이 흘렀는데, 좀 새로운 것 좀 꺼내들고 오면 놀라는 맛도 좀 있고, “이건 또 뭐여”, 그렇게 분석하는 재미도 좀 있을 것 같은데. 기본은 mb 때 아니면 근혜 시절에 봤던 거에, 그때도 이렇게 무지막지하게는 못 했던 것들을 좀 디밀고 있는. 

중요한 것은 어떤 세상을 만들 것인가, 그런 미래에 대한 문제다. 나쁜 놈만 패고 있으면 좋은 세상 만들어지나, 절대 그런 건 아닌 것 같다. 기분은 좋을지 몰라도, 미래는 그렇게 오지 않는다. 나는 그 미래에 대해서 좀 더 생각해보는 게 재미가 있다. 누구 욕하는 거, 사실 재미 하나도 없다. 

오늘 kbs 라디오 열린 토론 녹음 방송에 갔었는데.. 문득 이 자리에 내가 노무현 정권 때부터 앉아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권이 바뀌면 자리 위치가 바뀐다. 그렇게 자리를 바꿔 앉는 것을 벌써 몇 번을 했는지.. 그 시간 동안 맨날 욕만 하면서 살았다면, 정말 내 인생도 아무 것도 남지 않을 허탈한 인생이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신장식의 ‘신장 개업’에 조그만 코너 하나 하는 중인데.. 학교랑 재계약을 안 해서 호칭 얘기가 잠시 나왔다. 그냥 ‘우석훈 씨’라고 하는 게 제일 편하다고 했다. 말만 그렇게 한 게 아니라 실제 생각도 그렇다. 몇 년 전에 직장 민주주의 작업 하면서 이 생각을 좀 많이 했었는데.. Mr. 위에 Dr. 그리고 그 위에 Pr., 이거 되게 이상하기도 하고 촌스럽기도 한 것 같다. 그때부터 그냥 내 호칭을 사람들이 어색해하면 그냥 씨라고 하는 게 제일 편하다고 말했다. 

씨, 이 정도만 되어도 괜찮은 호칭이다. 사실 우리가 남 호칭을 그렇게 하나? 대부분 개, 소, 말, 이런 게 막 튀어나오고, ‘새끼’만 되어도 애교다. 존만, 씹만, 하여간 우리나라 역사가 길어서 그런지 호칭에 관한 욕도 아주 다양하게 잘 발달되어 있는 나라다. 그냥 씨 정도만 되어도, 생유. 영화 <매트릭스>에서 불어가 욕하기에 제일 좋은 언어라는 얘기가 나오는데, 찰지고 쫀쫀하게 호칭에 대한 욕이 많은 게, 우리 말도 불어 못잖다. 

나는 내가 희망하는 이상적인 세상의 모습에 대해서 계속 고민하면 되고, 그거면 내 삶의 의미는 충분하다. 그렇게 좀 더 나은 세상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조금씩 하면, 그걸로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니 땅이라면 이렇게 하겠냐?  (1) 2022.07.29
환경에 관한 생각..  (1) 2022.07.29
행복한 삶..  (5) 2022.06.21
마지막 종강..  (4) 2022.06.17
투수 김진성  (1) 2022.06.14
파리 바케뜨의 사연..  (0) 2022.06.13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kvk 2022.06.23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민 세금으로 털보한테 4.9억 주는거는 괜찮고?

  2. ㅇㅇ 2022.06.24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태까지 문재앙이 한 짓거리를 보시고도 이런 말씀을 하시는건지... 선생님 좀 진영논리에 너무 치우친 거 아닌가요?

  3. 차라리 극우라도 됐으면 2022.06.24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대 대통령의 단점들을 골고루 갖춘 윤서결씨
    그중 넘사벽 돋보이는 덕목은 무능 무식이라..
    근데 참 용감해~
    이 모든 것이 권력 견제의 기수라는
    자칭 신문지들이 홀딱 벗고 핥아주니..

  4. 조적조 2022.06.24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정권의 주택정책만큼 창의적인걸 보지 못했다

  5. 부럽삼~ 2022.06.25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씨 거니 부부는 남에게 스트레스는 줘도
    본인들은 전혀 스트레스 안 받는 특이체질
    세상 참 편하게 사는 호연지기 심하게 부럽삼~
    두분 다 세자릿수 장수하실 듯.

    암보험 들어놔야 하나....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