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재밌는 얘기를 들었다.

요즘 가장 많이 바뀐 게 환갑 잔치. 최근에는 환갑 잔치에 부모님이 오신댄다. 와서 용돈도 주시고. 그렇네.

이런 적이 없었는데..

환갑 잔치 그냥 건너뛰고 싶어도, 부모들이 섭섭해 해서, 어쩔 수 없이 하게 된다는.. 니 칠순 때까지 내가 살아있다는 보장이 없다.

'소소한 패러독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환갑 잔치  (0) 2019.08.15
재능 기부?  (0) 2019.05.14
돈과 명분  (3) 2019.04.05
까칠함과 명분에 대하여..  (1) 2019.02.27
모른다고 말하는 것의 딜레마  (0) 2019.02.13
안바쁘당의 이념..  (4) 2019.01.23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