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우석훈 블로그, 뭐든 만들어야 입에 밥이 들어간다.
retired

글 보관함

최종적으로 세 마리...

2012.06.08 14:06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어제 새끼 한 마리를 더 봤다.

 

결국 오늘은 얘네들 보통 지내는 광에 가서 확인을 해봤는데,

 

최종적으로 세 마리.

 

 

 

아, 이거 고민 생겼다.

 

삼색 고양이는 멘붕, 한 마리는 현충이라고 부르기로 했다.

 

세 번째 고양이는 강북이라고 부를까 하는데...

 

뭐, 완전 똑같아서 구분할 방법이 없다.

 

여러 사진 같다놓고 한참 판독을 했는데, 좀 더 시간이 지나면 모르겠는데, 지금으로서는...

 

하여간 귀엽기는 엄청 귀엽다.

 

'옛날 글들 > 야옹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랑 고양이들  (3) 2013.06.18
이제는 어느덧 적응한...  (14) 2013.05.23
최종적으로 세 마리...  (2) 2012.06.08
아들 고양이 몸 단장 중  (1) 2012.05.27
쇼퍄 야옹구  (8) 2012.05.24
2012년 5월, 엄마 고양이  (3) 2012.05.22

Comment

  1. 퀼트 2012.06.09 01:15 신고

    아~ 냥이닷.

  2. 새벽 2012.11.22 03:02 신고

    악 완전 귀여워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