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디의 non t'accotare all'urna. 내가 아직 좌파가 아니던 대학교 2학년 시절에 즐겨듣기도 하고, 가끔 따라부르기도 하던. 경제학을 계속할지, 다시 재수할지, 그런 생각하던 시절이 나에게도 있었다.

가사는 대충만 알았었는데, 세상 좋아졌다.. 이탈리아 가곡 전공하는 사람들이 꼭 한 번씩 부르는 아주 고전적인 이탈리 가곡.

이것저것 고민이 많아져서, 몇 시간째 이것저것 다른 버전으로 듣다가, 급기야 유튜브까지.

https://www.youtube.com/watch?v=_X7A14s489k 

 

'남들은 모르지.. > 비니루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n t'accotare all'urna  (1) 2021.11.08
릴리 마를렌  (0) 2019.08.03
아름다운 물방아간의 처녀  (0) 2017.08.24
다시 듣는 노래, free bird  (1) 2015.08.24
비오는 토요일 오후, 다시 꺼내드는 LP들...  (3) 2010.07.17
simon & garfunel, pack 20  (14) 2010.02.17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11.09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