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에 첫 책을 냈다. 하다보니 15년 가깝게 저자로 살게 되었다. 그 동안 내 삶에도 많은 변화가 왔다.

그 중에서 제일 크게 생긴 변화는..

1) 원고 마감에 가까와질 때, 믿고 편하게 원고 좀 읽어봐달라고 보낼 수 있는 사람이..

친한 사람이다.

2) 아무래도 뭔가 껄끄러워서 보내기가 좀 그런 사람은..

덜 친한 사람이다.

3) 그리고 원고 안 봤으면 좋겠다 싶은 사람은..

안 친한 사람이다.

4) 보거나 말거나, 신경도 안 쓰이는 사람은..

모르는 사람이다.

____

지금 친한 사람이 너무 없다. 반성한다.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을 더 낮게..  (2) 2019.09.03
부산 보수?  (0) 2019.08.27
친한 사람이란..  (2) 2019.08.26
일상의 루틴..  (1) 2019.08.19
주문진 등대..  (0) 2019.08.17
신문 칼럼  (1) 2019.08.17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8.27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9.08.27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