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월요일부터 경향신문에 한 달에 한 번 글을 쓰기로 했다. 일본 문제를 다룬 걸로, 첫 번째 원고 보냈다.

신문에 글을 쓸 때면, 사실 매번 고민이기는 하다. 여기도 일종의 장사라, 조회수 같은 데에 아주 신경을 안 쓸 수는 없다. 휘발성 있는 글이라는 게, 내 실력으로는 오래 가지가 않는다. 그 때는 엄청나게 읽은 것 같지만, 1년 지나면 아무 의미도 없는 글, 그런 걸 쓰고 싶지는 않다.

의미가 있고 중요한 글, 그런데 현실적으로 이런 건 파울이 될 확률이 높다. 아무도 보지 않는 글 혹은 아무에게도 도움 되지 않는 글..

그 중간에서 매번 널뛰기를 하는데, 의미 있을 때도 있고, 의미 없을 때도 있다. 그런 거 신경 쓰는 게 귀찮아서, 작년까지는 아예 글을 안 쓰려고 했다.

몇 년 칼럼 쉬었는데, 하다 보니까 다시 쓰게 되었다.

남이 하지 않는 얘기, 이런 기준 정도는 계속 지키려고 한다. 그게, 생각만큼 쉽지가 않다..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의 루틴..  (1) 2019.08.19
주문진 등대..  (0) 2019.08.17
신문 칼럼  (1) 2019.08.17
꾸역꾸역..  (2) 2019.08.07
나중에는 뭐하지?  (2) 2019.07.27
중상주의와 중농주의  (1) 2019.07.24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8.18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