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드 문서로 206쪽까지 고쳐야 하는데, 오늘 딱 133쪽까지 갔다. 꾸역꾸역. 그 중간에 별의별 일이 다 벌어졌는데, 어쨌든 그 와중에도 꾸역꾸역 나간다. 저자로 산 게 좀 있으면 15년쯤 된다. 그 동안에 남은 게, 그냥 꾸역꾸역 조금씩 계속 하는 거.

그 사이에 참 많은 고양이들이 태어나고 죽고, 내 손을 거쳐갔다. 아이들 둘이 태어났고. 그리고 별의별 일이 다 벌어졌다.

그 사이에 배운 게 하나 있다면..

꾸역꾸역, 쓰고, 고치고, 또 고치고.

열정 같은 건 이미 사라진지 오래지만, 글을 조금씩은 더 즐기게 되었다. 심지어는 고치는 기계적인 일도 약간은 즐기게 되었다. 잘 고치면.. 새로 쓰는 것보다 더 기여도가 높은 문장과 문단을 건질 수도 있는.

물론 대부분의 시간은 지겹다. 그래도 가끔, 하루에 몇 분은 재밌다고 생각하는 시간이 있기도.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문진 등대..  (0) 2019.08.17
신문 칼럼  (1) 2019.08.17
꾸역꾸역..  (2) 2019.08.07
나중에는 뭐하지?  (2) 2019.07.27
중상주의와 중농주의  (1) 2019.07.24
대충 사는 삶..  (1) 2019.07.11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19.08.07 2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장이라는것은 꾸역꾸역해도 보상도 없고, 보람도 없으며 남는것도 없는거 같아요. 골수 끝까지 빨리고 버려지는것 뿐인거 같아요. 직장은 직업이나 일과는 다른거 같습니다. 부럽네요. 그냥 다

  2. 2019.08.08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