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1학년인 큰 애 초등학교 여름방학이 내일이면 끝난다. 고로.. 비상 상황으로 버티던 여름방학이 드디어 끝난다는. 우와. 초등학교 1학년이면 교사나 공무원인 엄마들이 육아휴직 한다는 얘기를 듣기는 했는데, 막상 여름방학 겪어보니 이게 진짜 보통 일이 아닌.

시간으로는 한 달이지만, 한 달 전 상황이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어마무시한 일이었다. 애들 둘 다 기저귀 하고 있을 때 이후로, 이렇게 힘든 일은 간만에.

어떻게 돌아보면 지난 한 달간은 개인적으로도 격동의 기간이었던 것 같다. 주변에 별의별 일이 다 생겼고. 평소 같으면 여러 사람 만나고, 술도 마시고, 상의도 하고 그랬을 것 같은데. 아침에 큰 애 돌봄교실 데리고 가고, 둘째 어린이집 가고, 태권도장 보내고, 수영장 데리고 가고, 저녁 때 데리고 오고. 가끔은 아내 출장 갈 때 애들 밥 해 먹이고. 뭐, 방법이 없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이적이 오래된 노래 하나를 다시 불렀었다.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야말로 지나간 것에 관한 얘기일 뿐이다.

시민단체에서 뭔가 좀 하면 좋겠다는 얘기들이 있었는데, 그 때마다 대답하게 되는 답변이..

"내 코가 석자라서."

진짜 내 코가 석자다. 방학 특강으로 큰 애 수영장 가는 걸 부러워하는 둘째에게, 겨울에는 같이 데리고 간다고 약속했다. 겨울부터는 둘째도 수영장 갈 나이가 되는 것 같다.

아직도 3년 반을 이러고 살아야 한다. 그 동안에 내 인생에도 많은 변화가 올 것 같다. 변화라는 게, 별 게 아닌 듯 싶다. 다른 사람들이 어디론가 달려가고 있는데, 그냥 이 자리에 있는 게, 그것도 변화라면 변화다.

아주 좋아하는 얘기 중의 하나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나오는 레드 퀸 의 딜레마다. 그 나라에서는 죽어라고 달려야 제 자리에 서 있게 되는.

아이 보는 게 그런 거랑 비슷하다. 죽어라고 하는데, 그래봐야 제 자리다. 제 자리에 그냥 가만히 있는 것도 엄청 열심히 해야 한다. 안 그러면, 아이가 다치거나 상처 받거나, 혹은 누군가를 물어서 결국 학교에 사과하러 가게 되는. 그냥 매일매일의 평범한 일상을 위해서도 뭔가를 죽어라고 해야 하는.

내가 제 자리에서라도 버티기를 위해서 죽어라고 삽질 하는 동안에, 주변에서는 승진하고, 어딘가 높은 데로 가고, 또 그런 높은 데로 못 갔다고 성질 내고 술 처먹고.. 워낙 자주 보게 되다보니까, 그런 게 인생이라는 생각이 저절로 드는.

어쨌든 제 자리에 가만히 있기 위해서 죽어라고 뛰었던 큰 애 여름방학이 오늘로 끝이다. 그 시간을 어떻게 버텼는지, 아득하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란 띠..  (0) 2019.08.31
어린이용 카시트..  (0) 2019.08.29
큰 애 여름방학 끝나는 날..  (4) 2019.08.26
화가 났네..  (1) 2019.08.15
지옥의 화요일..  (0) 2019.08.06
큰 애 여름방학..  (1) 2019.07.17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 지나간다~ 2019.08.26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지. 다 지나가지...애들 방학도 지나가고, 난리도 아닌 난리도 곧 다 지나가지. 바람이 그친 후 명랑하게 그 시간들을 버틴 사람들은 우석훈 너를 떠 올리겠지. 김지하처럼.

    • BlogIcon amc언저리 2019.08.26 1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지간히 하시죠?
      싸우고 싶으면 조중동 자한당이랑 싸우세요. 여기서 서로 힘빼고 상처내지 마시고.
      그놈의 진영논리는 아군조차도 권력에 가까우면 감싸고 멀면 내친답니까?
      조국더러 장관하라고 하세요. 어차피 ‘강남’좌파였던 사람, 스카이캐슬 쌓아올렸다고 실망할 것도 새삼스러울 것도 없네요. 그게 강남 계급의 평균적인 삶의 행태니…
      다만 지금 정권을 민주당이 문재인이 잘해서 가져온 걸로 착각하지 마시라 말씀입니다. 이 땅의 민주주의가 위기에 빠지면 조국이 민주당이 문재인이 지킬 수 있을 것 같나요? 결국 촛불의 힘이고 몫입니다. 그 촛불의 분노를 진영논리로 외면하지 말라는 것 뿐이에요. 더이상 시민들을 대상화시키지 마세요.
      진영논리에 가담하지 않은 다른 목소리에 재갈물릴 궁리 마시고요, 조중동이랑 열라 싸우세요. 제발요~

      p. s. 그리고 댓글을 다실려면 조국 난리~ 게시물에나 다실 것이지 왜 육아 게시물에… 참 뜬금없네요.
      조국 가족들까지 물어뜯는 저들과 뭐가 다른지...

    • 그렇게 하겠습니다 2019.08.26 1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겠습니다. 그렇게 하겠습니다. 땡큐~

  2. 2019.08.27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