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때 큰 애 수영 등록했다. 일주일에 두 번, 두 시에 데려다주기로 했다. 간 김에 나도 수영하고. 큰 애 초등학교 들어가니까, 방학 보내는 게 진짜 만만치 않다. 자꾸 사람들이 밥 먹자고 하고, 차 마시자고 한다. 방송도 잠깐만 인터뷰하면 된다고 하는데.. 내 인생은 정말로 잠깐만 가지고 사는 인생. 진짜 간단한 일이지만, 큰 이유도 없이 하기가 힘들다.

방학, 진짜 장난 아니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가 났네..  (1) 2019.08.15
지옥의 화요일..  (0) 2019.08.06
큰 애 여름방학..  (1) 2019.07.17
아이고, 싸우지 좀 마라..  (0) 2019.07.11
파리 잡기..  (0) 2019.07.09
태권도를 배우는 목적  (0) 2019.07.06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7.17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