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스타와 모피아, 21세기를 관통하는, 여러 정권을 거쳐 넘어온 한국의 아픔이다. 그리고 이것이 결국 론스타 배상이 되었다. 뒤늦게라도 진실을 밝히는 것이, 앞으로 경제 행정의 시금석이 될 것이다. 덮고 덮고 또 덮어서, 산업 자본이 한국의 외환은행을 인수하는 일이 벌어졌었다. 늦게라도 진실을 밝히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https://www.khan.co.kr/national/national-general/article/202209020732001

 

[전성인의 난세직필] 론스타와 모피아가 쏘아올린 ‘똥바가지’

필자가 지난번 칼럼에서 예고했듯이 심판의 날이 왔다. 론스타가 외환은행을 먹잇감으로 찍은 20...

www.khan.co.kr

 

'잠시 생각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표절에 대하여..  (8) 2022.09.07
인성, 시대착오, 보수..  (2) 2022.09.02
론스타 판결..  (0) 2022.08.31
차가운 가슴의 총리..  (5) 2022.08.30
이준석의 톨킨 인용..  (1) 2022.08.29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