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넬라 메도우는 내가 살고 싶은 삶의 원형 같은 것이었다. 급작스런 사망 후, 전 남편을 비롯한 로마 클럽 보고서 시절 그의 동료들이 그녀가 하던 작업을 모아서 유고집을 낸 적이 있었다. 이 책에 나온 결론들을 동북아 관점으로 재해석을 했던 책이 <촌놈들의 제국주의>였다. 이걸 한 번 더 냉정하게 생각해보는 책을 50권째 책으로 하려고 생각 중이다. 


전쟁은 왜 벌어지는가, 그런 질문을 하게 한 책이 도넬라 메도우의 마지막 책이었던.. 오랜만에 그 시절을 다시 한 번 되돌아보게 하는 글이다. 

https://www.khan.co.kr/opinion/column/article/202208260300075?fbclid=IwAR1SC8Z5BYPdyMNFW9bTkg2YIg4BzLl1CkEu68537N_m82kKxq49WwSGOEY 

 

[녹색세상] ‘성장의 한계’, 그 후 50년

지금부터 딱 50년 전인 1972년 3월2일, 로마클럽의 유명한 <성장의 한계>가 발표되었다. ...

www.khan.co.kr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회적 경제를 위하여..  (2) 2022.08.31
제로 금리 이후..  (1) 2022.08.28
영면을 빕니다, 송성호 학형..  (0) 2022.08.20
왕따 놓기 딱 좋은 상황  (0) 2022.08.17
코로나 이후..  (0) 2022.08.09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