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책에 대한 단상 2022. 5. 21. 14:08

요즘 시간 관리가 너무 어렵다. 학교는 원래 2년씩 재계약하면서 정년까지 하는 조건인데, 재계약 안 했다. 내가 시간 관리를 잘 못 해서 더 이상은 무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좀 아쉽다는 생각이 아주 안 든 건 아니지만, 지금의 나에게는 무리다. 아디오스. 

이제 나도 50대 중반이다. 큰 애가 환갑 잔지는 어떻게 할 거냐고 물어본다. 아빠는 환갑 안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환갑 전에 내가 하던 일은 마무리하는 삶을 살려고 한다. 목표는 일단 그렇다. 쓰던 것들 마무리하고, 구상만 해놓고 전개하지 못한 것들 마저 하다 보면 5년은 후딱 갈 것 같다. 

곰곰이 생각해보면, 나는 고독이라는 감정을 잘 못 느꼈던 것 같다. 왕따 되기 보다는 왕따 놓는 스타일, 난 니들하고 안 놀아.. 

아이들 키우면서 정말 몸서리치게 고독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아내랑 교대로 애들 데리고 나가서 잠깐씩 혼자 있는 시간을 만들어보려고는 하는데, 그래봐야 서로 밀린 일들 처리하면 시간이 후딱 간다. 고독이라는 게 그렇게 고급스러운 감정인지는 그때 처음 알았다. 몇 년 동안 고독할 시간이 전혀 없었고, 앞으로도 당분간 그럴 것 같다. 

그래도 그냥 같은 또래들 친구랑 어울리면서, 그렇게 남은 생을 보내고 싶지는 않다. 그렇게 하다가는 시간 가는 것이나 세상 변하는 것을 전혀 모르게 될 것 같다. 세상은 변하고, 흐름은 더욱 더 긴박하게 변한다. 거기에 맞추기는 어렵더라도 이해도 못 하고 살아가고 싶지는 않다. 

내 주변에 늘 사람이 많았었는데, 요즘처럼 사람이 없었던 적이 없는 것 같다. 아이들 몇 년 키우다 보니까. 정말 내 삶은 미니멀하게 되었다. 그래도 어쩔 수 없이 전혀 모르고 생소하던 사람들을 찾아서 만나고, 또 물어보고 한다. 몇 년 동안 여유 되는 대로 중2~중3들을 많이 만났는데.. 이제 좀 이 틀을 바꾸어 볼까 한다.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고기 반지  (0) 2022.05.25
어느 일요일 저녁..  (1) 2022.05.22
강연 부탁을 받고 나서..  (4) 2022.05.17
인수위 국정 과제..  (2) 2022.05.03
프랑스 대선과 극우파..  (2) 2022.04.25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