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요양 보험 등급 판정 받을 때 쓴 진찰비 환급해가라고 전화 연락이 왔다. 원래는 어머니 카드로 했는데, 번거로워서 그냥 내 계좌 불러줬다. 문재인 시절에 암 치료와 치매 치료는 확실히 이전보다 나아지기는 한 것 같다. 처음에는 돈이 많이 들지만, 판정이 나오고 나면 그 다음에는 돈이 확 떨어진다. 나도 아버지 병원 입원비 중간 정산 때 쓴 몇백만 원도 결국 나중에 환급받았다. 몇 가지는 문재인이 개선을 하고 가는 게 있기는 하지만, 그런 얘기가 지금은 씨알도 안 먹힐 것 같다. 

아버지 돌아가시고 난 후 내가 가지고 있던 루틴이 많이 깨졌다. 장례식 겨우겨우 마쳤더니, 그 다음 주에는 둘째가 코로나 확진이라서, 일주일 격리하느라고 또 묶여 있었다. 그러면 그렇게 있는 동안에 밀린 일들을 좀 처리할 수 있나, 그렇지는 못하다. 인간은 기계가 아니다. 아직 아버지가 남긴 재산도 다 파악을 못했다. 하이고, 만 원 미만 계좌가 왜 이렇게 많은지.. 얼마 되지도 않는데, 여기저기 진짜 다양하게도 흩어져 있다. 아버지 사시는 집을 이사를 할지, 그냥 지낼지, 아주 복잡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매일 생각이 변한다. 아버지 돈을 다 모아도 휠체어 다닐 수 있는 집으로 이사 갈 형편은 아니다. 어머니 이름으로 대출을 받아야 하는데, 하이고 복잡다.. 어머니가 평소 때 같으면 이건 일도 아닌데, 지금은 치매가 좀 진행이 되어서 의사결정이 어렵다. 매일매일 생각이 바뀐다. 

애들 학교에서 장례식 때 결석한 거 처리하기 위한 서류로 가족관계증명서를 가져오라고 해서 떼어보니까, 아버지 항목에 ‘사망’이라고 네모 박스 안에 담겨 있다. 기분이 잠시 좀 그랬다. 어머니는 얼마나 사실까? 잘 버티면 10년은 더 사실 것 같은데, 치매와 우울증 그리고 강박증 같은 게 점점 더 심해져서 사소한 일들 하나도 처리하기가 더 어려워진다. 

눈이 안 가는데, 그래도 누가 보내줘서 ‘윤석열 정부 110대 국정과제’를 잠시 살펴봤다. 참 눈 안 가게 정리되어 있다. 평소 같으면 받자마자 쭉 봤을텐데, 진짜 눈 안 간다. 186 페이지인데, 첫 페이지 펴자마자 안철수 향기가 물씬 난다. 뭐가 윤석열 생각이고, 뭐가 안철수 생각이고, 구분하는 것부터 힘들다. 너무 머리 팽팽 돌아야 해서, 몇 페이지 보다가 잠시 보류. 소통이라고 제목을 쓰고 db 얘기만 잔뜩 나온다. 모든 데이터가 연결되면 이게 소통인가? 아이고, 안 선생.. 

몇 페이지만 잠시 봤는데, 재정준칙 도입한다는 초반부까지 보고 말았다. 딱 드는 생각이, 흔히 모피아라고 불리는 경제 공무원들이 나라 가지고 놀겠다는 생각이. 나는 재정준칙에 대해서 무조건 안 된다, 반대하는 건 아니지만.. 이게 국정 과제로까지 올려서 추진할 일인가 싶은 생각이 문득. 그래봐야 민주당이 아직은 과반이 넘어서 되지도 않을 일인데, 떡허니 국정 과제 앞 부분에 올라와있다. 지출 효율화라는 구정 과제를 제대로 하려면 예산당국과 재정당국을 분리해서 mb 이전으로 돌아가는 큰 변화부터 시도하는 게 맞을 것 같은데.. 

하여간 안철수의 고집과 윤석열의 무관심이 만나서 서로 결이 다른 정책들이 좀 섞여 있는데, 하나하나가 도대체 어디서 와서 어떻게 통과된 것인지 생각을 좀 해봐야 하는 사안들이다. 안철수 걸 골라내는 게, 이게 안철수 정부가 아니라서 그렇다. 그가 얼마나 더 힘을 쓸지, 얼마나 더 버틸지, 지금으로서는 오리무중이다. 

예전 같으면 이런 거 분석도 하고, 토론회에서 발제도 하고 그랬는데.. 지금은 내 코가 석자다. 당장 시급히 처리해야 할 일들이 줄을 서 있다. 이것만 들여다보고 있을 형편이 당장은 아니다. 

일이 너무 밀려서 오늘은 간만에 밤을 새야겠다. 안 그러면 도저히 너무 밀려서 헤어나오지 못 할 것 같다.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화..  (1) 2022.05.21
강연 부탁을 받고 나서..  (4) 2022.05.17
인수위 국정 과제..  (2) 2022.05.03
프랑스 대선과 극우파..  (2) 2022.04.25
감사만 하면서 살고 싶은..  (8) 2022.04.14
인수위 보고서를 기다림..  (2) 2022.03.30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22.05.03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재정준칙에 대해서 무조건 안 된다, 반대하는 건 아니지만.. 이게 국정 과제로까지 올려서 추진할 일인가 싶은 생각이 문득.

    문재앙이 재정 엉망으로 만든건 아세요???

  2. 건강 2022.05.04 2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건강 유의하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