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국회 옆에서.. 벚꽃이 날리기 시작했다. 잠깐이지만 마음이 편안해졌다. 되는 일은 하나도 없고, 하나씩 풀어갈 생각하면 먹먹하지만. 그래도 꽃은 꽃이다. 꽃과 함께 봄이 오고, 꽃이 떨어지면 봄도 지나간다. 그래도 잠시 행복한 마음을 느끼게 되었다.

 

'잠시 생각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공부문 칼바람..  (4) 2022.07.12
윤석열 시대가 시작..  (25) 2022.05.10
전월세부터 동결하라는..  (7) 2022.03.31
청년정치학교 강의  (0) 2022.03.28
장애인 이동권..  (7) 2022.03.28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