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ely night

책에 대한 단상 2021. 11. 19. 09:38

초등학교 3학년인 큰 애는 목, 금이 원격 수업하는 날이다. 어제는 집에 있었다. 오늘은 내가 오전에 집에 있을 수 있어서 학교 돌봄수업 가려고 하는데, 그냥 집에 있어도 된다고 했다. 좋아한다. 집에서 하면 뭐가 좋냐고 물어보니까, 잠시 생각하다가.. 집에서 하면 마스크 안 써서 좋다고 한다. 그렇구나. 

다음 주에는 국회에 발표가 하나 있고, 하종강 선생 수업에서 강의해주기로 한 게 있다. 그것말고도 크게 써야 할 게 있는데, 이것저것 시간을 쪼개면서 꾸역꾸역. 

한 평생 사는데, 내 삶은 왜 이렇게 질척질척, 늘 힘든가 그런 생각이 잠시 들었다. 사실 맘 편히 쉬어본 기억이 거의 없다. 한 사람이 할 분량이 아닌 일을 이래저래 떠맡아서 했던 것 같은데, 대부분 결과도 중요한 상황이라서, 살 떨리는 살얼음판을 지나듯이 지내온 것 같다. 긴장 풀고 좀 멍하니 있어도 되는 시간이 거의 없었던 것 같다. 

애들 태어나고 나서는 정말 휴식이라고 할 게 거의 없다. 뭔가 하고 있거나, 애들 보고 있거나. 조금 강도가 높거나, 조금 강도가 낮거나. 

너무 긴장해서 이렇게는 오랜 시간을 버틸 수가 없으니까 영화를 틀어놓기도 하고, 음악을 틀어놓기도 하고. 의식적으로 집중도를 조금 낮춘다. 별로 마음이 편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조금이라도 편한 마음을 가지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틈틈이 <슬기로운 의사 생활>을 보는 중이다. 권진아의 ‘lonely night’을 듣고, 마음 한 켠이 아련해지는 느낌이 문득. 부활의 질펀한 그루브 느낌에 익숙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 

 

https://www.youtube.com/watch?v=75ZHBcaIhlk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nely night  (3) 2021.11.19
오늘도 둘째는 조퇴..  (0) 2021.11.05
disse alguem  (0) 2021.11.04
중앙민주연합..  (1) 2021.10.26
이것저것 잡생각..  (0) 2021.10.13
둘째 병실에서..  (1) 2021.10.02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녹색 2021.11.25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진아 버전도 좋네요.

    그래도 역시 박완규의 롹버전.
    Rock Forever~~~
    녹색평론 휴간 소식이 우울하기도 하고..

    • BlogIcon 녹색 2021.11.25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건 전혀 별개의 이야기지만
      녹색평론과 롹 아티스트들의 이야기.
      어쩌면 둘 다 약간은 소외된 그런 느낌이랄까..
      물론 김종철 선생님의 그 근본과 롹 친구들은 다르겠지만....

      평생 부조화 하면서 살다 가신 그 분,
      또 그 미션을 이어 받은 그 따님..
      부디 그 분들 앞에 신의 은총이.....

  2. 녹색 2021.11.26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넌 그 때 날 떠났을까? / 왜 난 그 때 널 보냈을까?

    론리 나이트를 들을 때면 늘 유앤미블루 이승열의 비와당신을
    같이 듣게 된다..
    비와당신은 이승열 버전 외엔 인정할 수 없다.
    이건 타협의 문제가 아니다..
    그럼에도 원곡은 박중훈 버전이다....ㅠㅠ
    작곡가 방준석이 영화음악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사퇴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