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10시, 큰 애 자기 위해 눕는 거 보고, 커피 가지고 책상에 앉았다.

밤 새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좀 하는 척이라도 해야. 토막 시간에도 집중을 잘 하는 편이기는 하지만, 둘째는 병원에 있고, 큰 애는 옆방에서 자고, 이런 시간에 집중은 쉽지 않다. 게다가 워낙 집중해서 썼던 원고를 고치는 일이라, 그 이상의 힘이 필요하다. 그래도 어쩌겠냐, 뭐라도 하는 척 해봐야지.

나름대로 시간 계산을 하는데, 애들 보면서 뭔가 하면 계산 하나마나다. 어쩌겠냐. 그렇게 사는 거지.

애 얘기를 할 때마다 마음이 마냥 가볍지만은 않은 게, 이제 아이는 아예 낳지 않겠다고 생각을 했거나, 그런 생각 자체도 아예 하지 않는 사람들이 늘어난다는 점이다. 아이 얘기가 보편적인 시대도 있었지만, 지금의 한국에서는 그렇지가 않다. 물론 아이 안 낳거나, 결혼을 하지 않거나, 그냥 자기 인생 자기가 결정해서 사는 거라서 그냥 그런가보다 한다. 그렇지만 그게 문화를 단절시키는 또 다른 요소로 작용한다고 생각하면 마음이 편치만은 않다.

‘홍준표에게 열광하는 청년들’, 진짜 머리 아픈 주제다. 그냥 MZ 세대라고 편하게 표현하고 넘어가지만, 그게 그렇게 간단한 문제인가 싶다. 이런 얘기들을 좌파 에세이에 조금은 더 담아보려고 하고 있는데, 머리가 지끈지끈하기는 하다.

며칠 전에 경기과학고에서 강연을 했다. 강연 전에 학생들끼리 조모임 같은 형식으로 자기들끼리 발표도 하고, 동영상도 만든 것을 본 적이 있었다. 팬데믹과 양극화는 이 친구들에게도 확실히 생각해볼 거리가 되는 것 같기는 하다.

10대의 여러가지 흐름들을 살펴보다가 홍준표에게 열광하는 20대들 생각하면, 일관되게 분석하는 게 어렵다.

왜 내가 이런 골 아픈 얘기에 발을 담궜나, 그런 생각이 문득 들기도 한다. 사명감 같은 그런 거룩하거나 높은 건 아니고, 다음 작업을 위해서는 나도 좀 이해를 하고 넘어가야 할 것 같아서. 그렇지만 난이도가 너무 높다.

'좌파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좌파 에세이, 마무리하고..  (3) 2021.10.10
홍준표에 열광하는 20대..  (5) 2021.10.03
프랑스 공산당..  (3) 2021.09.27
에필로그 다시 쓰기로, 레프트 사이드 스토리..  (1) 2021.09.24
DAC  (3) 2021.09.05
빨간색 아반떼 얘기 빼다..  (3) 2021.09.02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10.03 0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ㅁㄴㅇㄹㅁㄴㅇㄹ 2021.10.03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웃기네요. 대학에 가서 에세이 검사 받았을 때 친우파적인 의견을 썼더니 이러면 안 된다 이러더군요. 아니 우파적인 인물 좋아하면 안 됩니까? 민주당 지금 일 잘하긴 합니까?

    언론중재법에 대해 글이나 좀 써주시죠. 그게 더 심각한 문제 같은데

  3. ㅁㄴㅇㄹㅁㄴㅇㄹ 2021.10.03 2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화천대유에 대해서도 좀 써주세요

  4. 일베냐 이베냐 2021.10.04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대, 특히 이대남의 상당수는
    일베류의 뇌구조 증세를 보이는데
    그런 뇌구조는 단지 취업문제등의 불만으로 형성되는 것은 아님.
    버젓이 좋은 직장에 다니는 20대들도 상당수 일베류임,
    단지 우파적 누구를 지지하는 문제가 아니라
    근본적으로 삐뚤어지고 왜곡된 어떤 정서를 갖고 있는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