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까지 애들 가는 태권도장이 방학이다. 오전 내내 애들하고 뒹굴다가, 수영장 같이 가고, 짜장면 먹고 들어왔다. 진짜 난제는 다음 주다. 팬데믹 때문에 큰 애 긴급돌봄이 오전만 해서, 별 수 없이 동네에 있는 영어 학원을 끊었다. 시간이 비어서 방법 없다. 그랬더니 영어 학원이 휴가란다. 거기도 휴가는 가야겠지..

코로나에 여름 방학, 고난의 시간이 길어진다. 되는 일이 하나도 없지만, 그래도 웃으면서 살려고 한다. 아이고, 되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간, 간사하다..  (1) 2021.08.05
스피커 위의 야옹구  (2) 2021.07.30
태권도장 여름 방학..  (0) 2021.07.30
수영장 나들이..  (0) 2021.07.27
방학 첫 날, 팥빙수..  (0) 2021.07.22
긴급돌봄 정지, 동굴 모드..  (0) 2021.07.15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