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선수의 숏컷에 대해서 페미니즘이라고 막 뭐라고 하는 걸 보면서, 이건 좀 이념 과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야말로 남이사.. 
숏컷 원조는 오드리 햅번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햅번룩이 세상을 휩쓸던 시절이. 배우 오드리 또뜨처럼 그 시절에 태어난 많은 여자 아이들에게 부모들이 기꺼이 오드리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던. 
운동 선수의 헤어 스타일까지 뭐라고 하는 건, 좀 나가도 너무 나간 것 같다.

'좌파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좌파 에세이, 들어가는 말 마무리하고..  (0) 2021.08.06
취미로서의 좌파 생활, 어렵다..  (1) 2021.07.30
햅번 스타일, 햅번룩..  (3) 2021.07.26
베블런의 유언..  (0) 2021.07.26
'다중'의 혁명 선언  (1) 2021.07.26
좌파 에세이, 4장 구성..  (0) 2021.07.25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ㅁㄴㅇㄹㅁㄴㅇㄹ 2021.07.29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어스탈이 문제가 아니라 단어가 문제여서 그렇습니다. 진짜 오팔육 너무 모르네요

  2. 조적조 2021.07.30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선수가 sns에 대깨문 어쩌구 썼으면 어떤 상황이 됐을지 궁금함.

  3. 먹이를 찾아 인터넷을 헤매는~ 2021.07.30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가 넘 더워 그런가..
    아님 열등감 쩔은 방구석 개그맨들인가.
    설마 초딩들은 아닐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