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기를 사줬더니 큰 애는 오늘도 일찍 데리러 오라고 성화다. 친구들이 다 일찍 가는 데다가 비도 온단다. 이번 주까지는 태권도장이 문을 안 연다. 방법 없다. 세 시에 애들 다 데리고 왔다. 돌봄교실에 있는 아이들은 정말 힘들다. 거리두기 하느라고 멀찍이들 떨어져 있고, 혼자서 책 보고 노는 게 다다. 돌아비리. 

어제 저녁에 아내가 식기세척기도 사고, 건조기도 사겠단다. 꼭 필요한 물건도 아니고, 부엌이 좁아서 놓을 데도 마땅치가 않다. 오랫동안 몸으로 때우면서 잘 버텼는데, 거리두기 2.5 2주차가 되면서 이 인내도 바닥이 났다. 그래, 돈으로 되는 건 돈으로 하자..

당인리 이후로, 출간 일정을 전면 재조정했다. 뭔가 좀 불편한데도 참고 했던 것들이나, 에디터가 확실하지 않은 것들은 다 연기. 전에는 뭐가 좀 안 맞아도, 그냥 참아가면서 했는데.. 그런 것들이 힘은 힘대로 들고, 성과도 별로였다. 그래도 좀 여유가 있을 때에는 다음에는 좀 편하게 해야지, 그렇게 참아가면서 했는데.. 코로나 국면에서는 그렇게 하기가 어렵다. 

내년 겨울에 모든 것들이 정상화되어 있다면, 그 정도가 기적적인 일일 것이다. 쉽지 않다. 내년에는 둘째가 학교에 들어가는데, 최소한 초등학교 2학년 때까지만이라고 해도, 앞으로도 2년은 더 이렇게 지내야 한다. 아무리 그래도 세 시부터 애들 데리고 오는 건, 좀 가혹한 조건이기는 하다. 

하는 일들을 극단적으로 줄여 놓은 상황이기는 한데, 어쩔 수 없이 여기서 더 줄이게 된다. 방법 없다. 삶이라는 게 되는 대로 하고 사는 거지, 죽어라고 무슨 결심을 해봐야. 

한 때 노마드라는 말이 유행하던 시절이 있었다. 나는 그 시절에도 등대와 같은 삶을 꿈꿨었다. 서 있는 곳에서 조금도 움직이지 않는 삶, 그래서 작더라도 몇 개의 배에게는 도움이 되는 삶, 그런 게 멋있다고 생각했다. 뭐, 내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가만히 제 자리에 있는 삶은 도달한 것 같다. 목표의 반은 온 셈이다. 장하다! 

코로나 덕분에 이룬 게 없지는 않다.. 드디어 나는 꼼짝도 하지 않는 삶을 가지게 되었다.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의 시간들..  (1) 2020.10.13
일정 더럽게 꼬인 날..  (0) 2020.09.24
코로나 덕분..  (1) 2020.09.09
나이 먹는 것..  (0) 2020.09.08
왼손 마우스..  (1) 2020.08.25
겉얘기와 속얘기..  (0) 2020.08.08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은하수 2020.09.10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껏 건조기 식세기 없이... 보통 부지런하신게 아닙니다.
    건조기는 수건, 양말, 속옷, 집에서 입는 옷, 이불 등만 사용해도 정말 정말 좋습니다. 외출복은 그냥 너세요~ 후줄근해지고 줄거나 보풀 생깁니다.
    식세기는 부엌장이 좁더라도 버릴 그릇은 버리시고 싱크대 하부장 공사(별거 아니고 식세기 넣을 공간 마련)를 하시고 12인용으로 하세요. 4인 식구면 냄비, 스텐볼, 채반, 냉면그릇 등 큰거 넣지 못할거면 큰 도움이 안됩니다. 6인용은 컵,그릇 등만 들어가서 손설거지할게 또 많이 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