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영화 '국제시장' 보고나서 김필의 '굳세어라 금순아'를 하루에 몇 번씩 듣는다. 뭔가 좀 시대 감성 같은 게 필요해서.

음악 듣던 큰 애가 금순이가 누구냐고 물어봐서, 국제시장 얘기를 해주었다. 큰 애가 진짜로 닭똥 같은 눈물을 흘렸다. 금순이가 너무 불쌍하다는. 그 후로는 '굳세어라 금순아'를 못 틀게 한다. 몇 번 틀었는데, 그 때마다 눈이 빨개질 정도로 운다. 나는 서정적 감정이 이렇게 많지는 않아서, 사실 이해는 잘 안 된다. 이런 건, 아무래도 아내에게서 온 것 같다. 아내는 나보다 서정성이 몇 배는 뛰어나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들 감기중, 2019년 가을..  (0) 2019.09.27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  (13) 2019.09.25
굳세어라 금순아  (0) 2019.09.17
어머니와의 여행..  (0) 2019.09.13
몸에 좋은 거..  (0) 2019.09.03
노란 띠..  (0) 2019.08.31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