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 먹자..

당인리 2019.06.13 12:01

책 쓸 때 한 부분을 싹 드러내고 다시 쓰는 결정을 가끔 하게 된다. 뭔가 잘 안 읽히고, 어색하면 고치느라고 헤매고 있는 것보다는 그냥 드러내고 다시 쓰는 게 나을 때가 있다. 책의 앞부분이나 뒷부분은 그냥 새로 쓰는 게 무조건 나은데.. 중간을 드러내고 다시 쓰는 건 어려운 결정이다. 분명히 기능적인 뭔가가 있어서 거기 그렇게 해놓은 건데. 그 기능적인 부분을 유지할지, 그것도 바꿀지, 중첩된 결정을 내려야 한다. 다시 쓰면, 필요한 내용들이 날라가서, 반드시 더 잘 된다는 보장도 없다.

이번 주 내내 뭔가 마음에 들지 않고, 어떻게 고쳐야 할지도 잘 몰라서, 내내 먹구름이었다. 그냥 드러내고 다시 쓰기로 했다. 어떻게든 덜 고쳐보려고 몸부림을 치지만, 방법이 없다는 게 결론.

날리기로 결정을 했으니.. 점심 먹자. 점심 먹을 자격 된다.

'당인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에서 가장 후회스러운 순간..  (0) 2019.08.09
아주 특이한 문장 하나..  (1) 2019.06.27
점심 먹자..  (2) 2019.06.13
원폭 피해 한국 여성들  (2) 2019.06.05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  (3) 2019.05.29
아무 것도 안 해도 되는 순간..  (0) 2019.05.13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6.14 0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9.08.21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