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오늘도 걷는다, 아니 오늘도 만든다
retired

글 보관함

아빠가 자문?

2018.11.05 09:32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엄마가 계속 슬퍼하기만 하면 누가 밥해줘?"

둘째가 말했다. "아빠가 밥해주면 되잖아."

"아빠가 자면?"

"아빠가 조금만 자고 일어나서 밥해주면 되잖아." 둘째가 또 말했다. 오늘은 큰 애가 야외 학습이라 8시 50분까지 가느라고 아침부터 생난리가 벌어졌다. 내년에 큰 애 학교 들어가면 진짜 어떡하나 싶다. 아내가 깨우면 난 잘 안 일어난다. 애들이 깨우면 잘 일어난다. 무지막지하게 깨우니까, 봐주는 거 없다. 아내도 아침 잠이 많은 편이다. 아침에 배고프다고 애들이 깨우면 방법 없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스 위의 스타워즈 그림..  (0) 2018.11.14
컴퓨터 놀이..  (0) 2018.11.09
아빠가 자문?  (0) 2018.11.05
입 닦고 코 풀어..  (0) 2018.10.27
아침, 어린이집..  (0) 2018.10.22
매일 그대와, 똥..  (1) 2018.10.20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