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retired

글 보관함

고양이, 돌아오다

2009.04.24 06:23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고양, 어젯밤 도망갔다가 세 시간만에 돌아왔다.

 

간 떨어지는 줄 알았다.

 

집을 못 찾을까봐, 고양이 모래를 현관 문 앞에 놔주고, 참치 캔도 하나 뜯어놨더니, 마당에서 놓친 후 세 시간만에 다시 돌아왔다.

 

(아내는, 울었다.)

'남들은 모르지.. > 야옹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등살에 못산다...  (7) 2009.10.24
서울 수돗물, 까칠한 고양이  (6) 2009.07.30
고양이들의 순애보  (2) 2009.07.27
고양이들의 걸 토크  (15) 2009.07.14
고양, 민원 폭주  (7) 2009.05.05
고양이, 돌아오다  (9) 2009.04.24

Comment

  1. 헉. 고양이를 찾으셨다니 다행이군요.
    직접 가서 보니까 고양이 귀엽던데...ㅋ

  2. 다행이네요, 저도 고양이를 키우고 있는데 저보다 아내가 더 지극정성이죠. 간혹 문열어놓고 도망가게 한다고 으름장을 놓으면 그때부터 한 1년간은 말하지 않겠다며 엄포를 놓습니다. 축하드립니다 ^^

  3. thetree 2009.04.24 16:00 신고

    리하이. 아 저도 이곳으로 이사오고싶네요.

  4. 탱볼 2009.04.24 18:07 신고

    잉~ 고양~ 없어지지 마~~

  5. 여니 2009.04.25 17:56 신고

    다행입니다. ^^;;

  6. 여의 2009.04.26 18:15 신고

    그 심정을....아아, 정말 잘 알지요. 저는 나간 지 3일 만에 찾았는데, 종교가 없는데도 신을 찾게 되더군요. 아무튼 찾아서 다행이고요. 특히 발정기가 오면 나가기가 더 쉬울 거예요. 문 단속 잘 해야 할 듯. 저의 경우, 에어컨 설치 기사들이 오면서 집이 혼란스러운 틈을 타서 냥이가 나가버렸어요.

  7. Favicon of http://www.luvmbtshoes.co.uk/ BlogIcon mbt 2013.03.28 21:59 신고

    어요.

  8. 아무튼 찾아서 다행이고요. 특히 발정기가 오면 나가기가 더 쉬울 거예요.

  9. 저도 고양이 가 딱 한마리 있었지만 그만 이웃집 에 서 사는 개 한마리 에 죽어서 많이 슬프답니다 , 그래서 고양 이 가 있는 집 이 부럽다 라고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