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그로 창시자인 고틀리프 두트바일러의 평전.

애들 보느라고 정신 없는 중이기는 한데, 워낙 궁금하던 사람이라서 억지로 짬을 내서 봤다..

책 한 권 보고 세계관이 바뀌었다고 하면 좀 과장이겠지만, 이 책 한 권으로 내가 바라보는 세상에 대한 모습이 좀 바뀐 게 사실이다.

지금 코로나 국면의 우리의 모습과 가장 비슷한 조건을 2차 세계대전 중의 스위스 경제에서 찾았다고나 할까.. 전쟁터는 아니지만, 그 안에서 도매와 소매, 국민들의 먹을거리를 어떻게든 해결하기 위하여 온갖 격동의 시간이 움직이던 공간.

어지간하시면, 한 권씩 보시면 좋겠다는 생각을. 지금 편안한 사람이든, 지금 고통스러운 사람이든.

책 첫 머리에서 고틀리프 고트바일러가 가장 고통스러운 순간, 자신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두근두근, 새로운 출발을 하는 순간이 나온다..

 

blog.naver.com/khhan21/222090157731?fbclid=IwAR26Otso7WHK4VETNK7wFIaW_xbK3BwsrgiuTHcVy6bHcNf4MkIXUtnx_Z4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