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준비 거의 끝

 

처음 공부를 시작할 때에는 경제사상사로 시작을 했다. 아마 공산권이 붕괴하는 일이 벌어지지 않았다면 평범하게 자본론에 대한 연구를 하고, 경제사상사와 경제철학 사이에서 책을 읽고, 또 책을 쓰는 그런 삶을 살았을 것 같다. 그렇지만 경제사상사나 경제학설사는 대학에서만 할 수 있는 일이다. , 그럴 기회가 전혀 없었던 건 아니다. 그러나 내가 강단에 서서 경제학설사를 가르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곳은 외국의 대학 밖에 없었다. 외국에 그렇게 가서, 그냥 그렇게 다른 나라를 위해서 살고 싶지는 않았다.

 

학위 받은 순간부터 치면 올해가 17년째인데, 그 동안 해보고 싶었던 것은 대부분 어떤 식으로든 해본 것 같은데, 학설사 강의는 동국대에서 한 학기 짜리로 딱 한 번 해본 것 같다. 그리고 대부분의 시간을 공대에서 강의를 했다. 겸임교수는 두 번을 했는데, 두 번 다 공대에서. 그냥 공대에 눌러앉아서 살아도 되기는 했는데, 내 머리 위로 윤진식이 오는 바람에.

 

하여간 이제 내려놓으면서 가만히 생각해보니, 학설사 수업을 제대로 못해본 것, 경제철학이라는 수업을 개설해보지 못한 것, 그 정도이다. 한국사회경제학회에 더 이상 후배가 들어오지는 않는다. 아마 이런 걸 진지하게 공부했던 사람은 내 대에서 끝나지 않을까, 그런 얘기들을 좀 한다.

 

때로는 정부를 통해서, 때로는 시민단체를 통해서 내가 원하는 세상을 구현해보려고 참 무던히도 애썼던 것 같다. 한미 fta와 함께 현업 학자로서의 삶을 내려놓는 것, 가만히 생각해보면 그럴 수 있어서 내 삶은 보람 있던 것 같다.

 

혼자서 할 수 있는 거로는 꽤 오랫동안 버틴 것 같은데, 어차피 이 정도가 한계치가 아닐까 싶다. 시뮬레이션 모델링 작업 같은 거를 더 해보고 싶었지만, 이제는 내 눈이 그런 수치 작업과 모델링 작업을 허락하지 않는다. , 누구나 나이는 먹는 거니까.

 

이제 대선 국면으로 들어가면서 캠프에 들어갈 어지간한 사람들은 다 들어갔다. 나는 안 들어가기로 마음을 먹었고, 아마 이 정도가 내가 할 수 있는 거의 최대치가 아니었나 싶은. 그렇게 내려놓으려고 한다. 정부에 오래 있었고, 또 그 후에도 이런저런 방식으로 자문을 하거나 정부 운용하는 데 계속해서 참여할 기회들이 있었다. 그런 것도 이제는 내려놓으려고 한다.

 

내년에는 별 계획은 없다. 일단 겨울에는 오랫동안 해보고 싶었던 동화책을 쓰려고 한다. 에니메이션 기획에 대한 제안들이 가끔 오는데, 아직 딱 이거다 싶은 내 얘기가 있는 건 아니다.

 

올해 준비한 영화는 캐스팅 중이다. 끝없는 기다림

 

아마 앞으로 강의를 하게 될 일이 있더라도 경제학과에서 경제학에 대한 걸 하지는 않을 것 같고, 지금까지 내가 분석하는 영화들에 관한, 그런 분석 방법론 같은 거, 그렇게 되지 않을까 싶다.

 

올해까지는 책들을 다 정리하려고 했었는데, 경제 대장정 시리즈가 아직도 끝이 안 났다. 시리즈는 마저 할지, 아니면 덮을지, 그건 좀 놀다가 천천히 생각해보면 될 일이고.

 

그냥 시민의 한 사람으로 혹은 영화 기획자나 동화작가, 그렇게 살살 살면서 해보고 싶었던 것, 그런 거 하면서 살아갈 생각이다. 의미와 의무로 사는 것, 오래 살았다. 난 그렇게 사회적 인간도 아니고, 남들 앞에 서는 게 행복한 스타일도 아니다.

 

무엇보다 나는 대인기피증이 깊다. 여전히 그렇다. 그래서 사람들 만날 때 결국 술을 마시게 되는데, 그렇게까지 사회를 위해서 영원히 사는 건 아닌 듯 싶고.

 

어쨌든 처음으로 내년도 계획을 세워보는 중인데, 경제학자로서 해야 하는 일이 리스트에는 없다.

 

나름 홀가분하다.

 

그러고 나니, 경제학설사 같은 거 제대로 강의를 못해본 게 약간 아쉬움으로 남기는 하지만. 그렇게 중요한 일은 아니고.

 

내일은 아기 낳고 처음으로 아내와 잠시 여행을 가기로 했다. 모유수유 중이라서 멀리는 못 가고, 강화도나. 살면서 진짜로 중요한 일은 따로 있는 거 아닌가, 그런 생각이 문득문득 든다.

 

대선 이후에 나꼽살 종료하는 게 아쉽기는 하다. 누군가 그걸 계속 이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있지만, 그 방송이 은근 품이 많이 들어간다. 출연자 4명에, 작가와 매니저 그렇게 여섯 명이 지난 1년간을 죽도로 뛴 건데, 한 회분 방송 기획이 보통 2~3주 걸린다. 공중파 같으면 3~4팀이 붙어서 돌아갈 상황인데, 그걸 그냥 몸으로 때우면서 온 거라서. 설날, 추석, 그럴 때도 안 쉬었다.

 

얼마 전에 안철수 쪽에 나꼽살 초청 메시지를 보냈다. 아직 여의치 않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왔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거기까지가 아닌가, 딱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안철수 쪽에서 답이 오면, 문재인 쪽에도 연락을 하고, 혹시 분위기가 좋으면 둘이서 토론할 수 있으면 더욱 좋겠고그런 생각을 했었는데, 지금 우리의 맨 파워로는 이 이상은 무리다. 지금도 이미 무리한 거고.

 

돌아보면, 삶이라는 것은 늘 아쉬움의 연속 아니겠는가? 아쉬움을 남기고 뭔가를 정리하면서, 그렇게 삶은 계속된다.

 

경제학 아니라도 세상에 보람 있는 일은 얼마든지 있다.

 

내가 활동하던 시기는, 한국에서 경제 이데올로기가 극한으로 올라가던 시기였다. 명박과 함께, 그 한 시대도 끝나가는 듯싶다. 돈만을 숭상하면서 모두가 달려가던 한 시기, 그건 진짜 재미없던 시기였다. 그 지랄 끝이 바로 명박의 시대 아니었겠는가? 근혜 시대가 오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 그렇게 지난 1년을 보낸 것 같다. 그러나 삶을 언제까지 이렇게 비상 상태로 만들어놓고 살 수는 없다. 우리들의 비상 상황은 이번 대선으로 끝나야 한다. 경제학자가 마이크 쥐고, 이건 아니다, 저건 아니다, 그런 상황이 정상적인 건 아니다.

 

대선 쌈박하게 이기고, 내년부터는 하고 싶은 일만 하고 살 수 있으면 좋겠다.

 

'남들은 모르지.. > 명랑이 함께 하기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그림 엽서 같은  (1) 2012.11.02
새끼 고양이들의 시대  (4) 2012.11.01
은퇴준비 거의 끝  (6) 2012.10.29
교육 민주화는 뭘까?  (4) 2012.10.28
양아치들의 시대  (3) 2012.10.27
삶은 비루함의 연속  (7) 2012.10.24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eterlee92.tistory.com BlogIcon 피터리 2012.10.29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잘읽고 있습니다.
    좋은 마무리 하시고
    좋은 귀감으로 남아주세요.
    선생님의 책정도 읽었지, 선생님에 대해서 많은 걸 알진 못하지만
    그래도 존경합니다.^^

  2. 2012.10.29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2.10.29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류금현 2012.10.29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인간다운 삶을 살고 싶습니다. 부자가 되고 싶지 않습니다. 행복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5. kissen 2012.10.30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힘내십시오. 건강하시고요.^^

  6. Favicon of https://firenews1004.tistory.com BlogIcon firenews 2021.07.30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2의 비트코인 꼭보세요!! (이제 올라갈듯 ㅋ)

    2008년에 비트코인을 매일 50코인을 무료로 채굴할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가치가 없다고 느꼈습니다. 지금 비트코인(Bitcoin)은 1코인당 6000만원 상당의 가치가 있습니다.

    2011년에 라이트코인이 선보였고, 매일 100코인을 무료로 채굴할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것이 여전히 가치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라이트코인(Lite coin)은 현재 1코인에 30만원입니다.

    이더리움이 2015년에 나왔습니다. 매일 30코인을 무료로 채굴할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여전히 그것을 믿지 않았습니다. 이제 이더이움(Ethereum)은 1코인당 300만원 상당의 가치가 있습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상장을 준비중인 최고의 가치를 내재하고 있는 코인을 알려드립니다.

    **파이코인**

    파이코인은 2019년에 태어났고 몇 번의 반감기를 거쳐 지금 하루에 6코인정도를 무료로 채굴할 수 있습니다.

    다음 반감기 오기전 혹은 무료채굴 종료 전에 서두르셔야 합니다.

    비트코인의 단점을 보완하여 스마트폰으로 채굴 할수 있는 파이코인.

    스마트폰의 성능에 전혀 지장이 없으며, 하루 1번의 스위칭으로 24시간(1세션)동안 무료 채굴 합니다.

    이 황금같은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파이(PI)는 스탠퍼드 박사들이 개발한 새로운 디지털 화폐이며 전 세계적으로 2100만 명 이상의 사용자가 존재합니다.
    파이를 받으시려면 앱스토어에 파이네트워크(pi network) 검색 설치 후 가입 시 저의 사용자 이름 firenews 누르시면 가입됩니다.

    http://minepi.com/firenews

    파이코인 이외에 2번째로 관심있는 코인인 비(bee)코인은 현재 1200만명이 넘고 올해 상장합니다.
    앱스토어에서 bee network 치고 다운로드받아 추천인 firenews1004 입니다.

    영국에서 나온 올해 9월 상장예정인 유망한 이글코인은 앱스토어에서 이글코인 치시고 다운받으셔서 추천인 firenews 입니다.

    싱가폴에서 나온 올해 상장예정인 전망 높은 ANT코인은 앱스토어에서 ANT NETWORK 치시고 다운 받아 추천인 firenews1004 입니다.

    발키리스왑은 이미 상장된 코인인데 전체 수량이 800만여 주 밖에 안돼 전망이 매우 높은 코인입니다. 아직 채굴 가능합니다. 밑에
    http://app.vswap.cc/#register?invitecode=804274 로 채굴 가능합니다.

    중국에서 나온 mnc(미니언즈) 코인은 극초기라 시간당 5코인씩 채굴합니다. 도지코인 같은 밈코인으로 상장시 폭발적 상승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밑에
    http://www.mncoin.one/#/register?code=0VGP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