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wasang@daum.net)
retired

글 보관함

아이들의 꿈

2019.01.06 14:01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아침에 큰 애가 무서운 꿈을 꾸었단다. 뭔데?

"부모가 다 죽는 거."

그 뒤는 생각이 안 난단다. 몇 달 전에 길에 잠시 혼자 있게 된 다음, 큰 애는 공포에 대해서 알기 시작한 것 같다.

둘째가 자기는 재밌는 꿈을 꾸었다고 한다.

꿈에 커다란 광선검이 막 돌아다니면서 집안 여기저기를 막 부수고 다녔댄다.

"광선검이, 응, 엄마 방도 부수고, 아빠 방도 부쉈어."

둘째는 이 꿈을 재밌는 꿈이라고 기억한다. 이제 여섯 살이 되었다.

고양이도 꿈을 꾼다. 혼자 자다 무서운 꿈을 꾸고, 놀라서 깨어나기도 한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준비 그만, 나 똥..  (0) 2019.01.07
아빠, 똥  (0) 2019.01.06
아이들의 꿈  (0) 2019.01.06
거북선 돌격!  (0) 2019.01.05
반성문  (0) 2018.12.28
화장실 불 끄고 도망가기..  (3) 2018.12.26

Comment

이전 1 2 3 4 5 6 7 8 9 10 ··· 70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