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오늘도 걷는다, 아니 오늘도 만든다
retired

글 보관함

요즘 진짜 속 편한 하루하루를 보낸다. 은근히 쫑코 놓는 소리, 예를 들면 "야인으로 지내는 사람이", 요런 얘기 들어도 히히 웃고 만다. "좋지요, 진짜 편해요"... 예전 같았으면 속으로 부글부글 했을 소리들이지만, 요즘은 신경 한 개도 안 간다.

"당신 아니면 이거 못한다", 이렇게 택도 없는 주문을 하는 사람이 있어도, "조선에 인재 많습니다, 잘 난 사람도 많고, 유능한 사람도 많고.." 편안하게 눙깐다. 어서 원고료도 제대로 안 주면서 일을 떠넘길려고 개수작이셔, 속으로 그냥 웃어버린다.

"이런 건 니가 꼭 해야 해", 이렇게 엄청난 제안이 들어와도, "애 보는 아빠가 할 수 있는 게 뻔해서요, 외국에도 맘대로 못 가고", 퉁 쳐버린다.

좀 나쁘게 얘기하면, 내 위주로 시장을 재편.. 하고 안 하고는 내가 정해, 내가. 물론 그러면 소득도 줄고, 멋진 일을 할 기회도 줄지만, 괜찮아요, 워낙 조금 먹으니까요. 저, 차도 샀어요. 큰 돈 들어갈 일도 없구요.

나중에 후회할지는 몰라도, 아직은 속 편하다. 그리고 남는 시간 있으면, 이미 써놓은 글이라도 좀 맘에 안 드는 걸 다시 쓴다. 직장 민주주의 서문도 다시 쓴다고 했다. 톤 조절도 할겸, 씬삥으로 다시 한 번 시도해보려고 한다. 괜찮아요, 저 시간 많아요.

이렇게 내가 편해진 이유는..

내가 하면 잘 할 수 있다, 이 생각을 버린 다음부터다. 내가 하면 잘 하긴 뭘 잘 해, 똑같지. 논리적으로 이렇게 생각하는 건 쉬운데, 그걸 몸에 붙이기가 어렵다. 그런데 결정적으로 내가 해도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몸에 찰싹 붙은 건.. 거봐, 나도 배 나오쟎아. 철철이 맞지 않는 슈트와 쟈켓을 몇 개씩 내다 버리면서, 봐, 똑같쟎아.

누가 살쪘다고 약 올리면, "그래도 이게 요즘 좀 뺀 거예요", 소심하게 되받아친다.

한국에서 남자가 서른이 넘어가면, "니가 하니까 확실히 다르다"는 되도 않는 말로 겁나게 그리고 무리하게 많은 일을 시킨다. 그리고 누가 그렇게 시키지 않는 상황이 되도, 지가 지에게 시킨다. 그리고 그걸 자기 관리라고 한다.

빙신들의 행진곡이다.

된장. 이걸 50이 되어서야 알았다. 마흔살부터 더 개기고 살았어도 됐던 건데.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