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오늘도 걷는다, 아니 오늘도 만든다
retired

글 보관함

낮에 후배들 식구들이 와서 밥 먹고 놀다가 갔다. 한동안 둘째가 아파서 집에 누가 올 형편이 아니었다.

유학 시절에도 사람들 밥 엄청 해 먹였던 것 같다. 음식 하는 것도 좋아하고, 먹이는 것도 좋아하고. 우리 집에는 늘 손님들이 많았다.

요즘은 다시 집에 사람들이 온다. 어쩌면 살면서 요즘이 가장 편안하고 무탈한 시기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올 봄에 둘째가 폐렴에 걸리지 않고 난 후, 별 걱정이 없다. 물론 소소하게 속상하거나 맘 상하는 일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닌데, 애 아픈 거랑 비교하면 그런 건 걱정 축에도 못 끼는 일이다.

70년대 경제인류학에서 'want not, lack not!'이라는 표현이 유행한 적이 있었다. 원하지 않으면 궁핍하지도 않다.. 요즘 내가 그런 want not인 상태인 것 같다. 뭐 특별히 원하는 것도 없고, 하고 싶은 것도 없다.

올해 프로야구에는 '간절함'이 키워드였다. 누가 더 간절한가? 야구 하는 건 똑같은데, 그냥 해설의 트렌드 같은 것이라고 생각했다. 아마도 경제 불황이 오래 되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간절함을 키워드로 많은 것을 해설하려고 한 것?

want not은 간절함과는 정반대의 상태다. 그냥 되는 대로. 되면 되고, 말면 말고.

자본주의는 자꾸 원하게 만들고, 그래서 더더욱 간절하게 만든다. 그리고 늘 궁핍해진다. 하이엔드 상품이 딱 그렇다. 최고급 제품을 구매하고 돌아오는 순간, 그보다 더 상급의 기기를 사고 싶다는 마음이 가득 찬다.

특별히 뭘 더 하고 싶지도 않고, 간절하게 가지고 싶은 것도 없고, 그렇다고 자식들에게 뭘 엄청난 걸 기대하지도 않는. 2018년 나의 가을은 이렇게 사람들 밥 먹이는 사이에 그 절정으로 달리고 있다.

Comment

이전 1 2 3 4 5 6 7 8 9 ··· 6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