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우석훈 블로그, 뭐든 만들어야 입에 밥이 들어간다.
retired

글 보관함

달달이 함께 하기를...

2018.06.18 13:36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책 사인은, 솔직히 별로 하고 싶지 않은 일이다. 쓰는 게 귀찮은 게 아니라, 워낙 사람들 사이에 묻혀 있는 것을 좋아하는 성격이라. 동료들한테 책 줄 때는 절대로 사인 안 한다. 우리끼리 무슨 사인이냐고...

 

그래도 책 나오면 사인을 안 할 수는 없어서 그 앞에 쓰는 문구는는 신경 써서 만드는 편이다.

 

이재영 살아있을 때에 우리는 지는 법이 없습니다!”를 주로 썼고, 지금도 쓴다. 우리가 친구로서 지냈던 시간과 함께, 그 때 우리가 했던 즐거운 상상들에 대한 추억이다.

 

그리고 저자로서 꽤 영향을 많이 받은 사람이, 좋은 의미든 나쁜 의미든 조지 루카스. “포스가 함께 하기를!”.

 

명랑이 함께 하기를!”, 요놈도 많이 썼다. 이 두 개가 제일 많이 쓴 거고, 책에 따라, 상황에 맞춰서 조금씩 다른 것들도 썼었다.

 

매운 인생, 달달하게 달달하게’, 50대 에세이집이 나오면서 사인 문구 하나를 추가했다. 완전히 새롭게 바꿀 생각도 있지만, 그게 쉽지는 않다.

 

명랑 대신, 달달함을 새로운 모토로

 

달달이 함께 하기를...”

 

내가 나한테 하는 얘기기도 하다. 나도 이제는 좀 달달하게 살고 싶다.

 

'낸책, 낼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물주 얘기...  (0) 2018.06.26
놀부 경제학은 어떨까 싶은…  (0) 2018.06.20
달달이 함께 하기를...  (2) 2018.06.18
패러독스에 관한 이야기…  (3) 2018.06.02
지금, 딱 좋은 날들...  (0) 2018.05.27
50대 에세이, 마지막 글...  (0) 2018.05.21

Comment

  1. 고전세 2018.06.19 11:45 신고

    오늘 예스24에서 작가님 책 주문했습니다. 다 읽고 작가님과 얘기 나누고 싶네요. 개인적으로 티타임은 7월 7일이 좋을 것 같습니다.^^

    • 고맙습니다. 요번 티타임은, 이래저래 30일로 하게 될 것 같네요... 그 쪽이 사람들이 더 많은. 가을쯤 다음 책 나오고 한 번 더 할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