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wasang@daum.net)
retired

글 보관함

가판대 그랜드 슬램

2019.01.07 22:58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오늘 인터뷰 2시간 넘게 했더니, 피곤이 영 가시지 않는다. 끝나고 조금 쉬어야 하는데, 시간이 늦어져서 바로 애들 데리러 가서 다시 시달리고. 이제 인터뷰가 두개 남았나 했더니, 하나 더 남았다.

유명해지기 전의 일이다. 그 시절에는 여성동아 등 여성지, 패션지, 그리고 10대들 보는 쥬니어 패션지, 이런데 인터뷰를 많이 했다. 내 기사도 그런 데 주로 나왔고. 거기다 샘터나 그 비슷하게 생긴 잡지들에 주로.

생활 경제에 관한 작은 얘기들을 많이 했기 때문에, 그런 잡지들에서. 화장품 관련된 책을 준비하다가 '88만원 세대' 준비에 치어서 결국 화장품 얘기는 쓰지 못했다. 조향사와 관련된 얘기도 (조향사와 관련된 얘기는 결국 이번에 농업 경제학에서 일부 다루기로. 알고나면 진짜 음식에 대한 심미적 기준이 바뀔 수도.)

그 당시 잡지는 주로 가판대에서 팔았다. 주위에서 '가판대 그랜드 슬램' 했다고 놀렸다. 레몬트리인가, 중앙일보에서 나오던 쥬니어 패션지 느낌의 잡지, 그런 데가 주로 내가 놀던 곳이었다.

지금 생각하면, 그런 잡지에서 환경이나 농업, 식품, 이런 데 관심 있는 젊은 기자들이 엄청나게 밀어주고 도와준 거였다. 그 때는 잘 몰랐는데, 나중에 보니까 그렇다. 하다못해 신동아 같은 데에서 내 얘기를 다뤄주고, 막 그랬다.

그 후로 정말 오랫만에, 직장 민주주의 주제 가지고 그랜드 슬램 한 번 할 것 같다. 한참 때에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이 동시에 인터뷰한 적은 없었다.

그냥 나는 이렇게 밑바닥에서, "이게 중요하다", 이렇게 움직이는 게 체질에 더 잘 맞는다. 사회과학은 이렇게 바닥부터 움직이기 시작하는 게 맞는 것 같고.

오늘 행주산성 자료 정리하는 걸 시작으로, 이제 나는 다음 작업으로 이동한다. 약간의 인터뷰 남은 것과, 강연 정도만 남기고 다시 이동한다.

행군 간에.. 군가는 없다. 그냥 조용하게, 다음 목표를 향하여.

'책에 대한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하게 2~3년 보내기로  (7) 2019.01.10
서평을 쓰기까지..  (4) 2019.01.08
가판대 그랜드 슬램  (0) 2019.01.07
책과 만년필  (0) 2019.01.07
조롱과 멸시를 유머로 이기는 법  (5) 2019.01.06
신은 한 쪽 창문을 닫을 때, 다른 쪽 창문을  (7) 2019.01.06

Comment

이전 1 2 3 4 5 6 7 8 ··· 52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