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retired

글 보관함

(블루베리, 색이 들어가는 중이다. 내 삶에도 요렇게 고운 색이 들어가면 좋겠다.)

 

요즘 나는 늘 감사하며 산다

 

50대 에세이는 나에게는 오래 기억될 책일 것 같다. 책을 쓰기 시작한 처음과 마무리지었을 때, 내 생각도 변했고, 나도 변했다.

 

세상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책으로 먹고 살고 싶어 하겠는가? 실제로는 전세계적으로 10 만명 될까 말까 할 것 같다. 우리나라에는? 추정은 쉽지 않다. 100 명이 넘는다는 설이 있고, 그렇게까지는 안된다는 설이 있다. 많이 잡아도 2~3백 명 내외일 것 같다.

 

그 안에 들어간다는 것은 고마운 일이고, 감사한 일이다. 더군다나 사회과학에서는그저 감사할 뿐이다. 동토의 왕국 같은 척박한 한국의 사회과학에서 책으로 먹고 살기에, 정말로 너무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말로는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그저 감사드릴 뿐이다.

 

<국가의 사기> 쓰면서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다. 이제 나는 좀 더 멀고 긴 시간에 걸친 이야기들 그리고 남들 눈에는 잘 들어오지 않는 그런 얘기들을 좀 더 고민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게 나에게는 보람이기도 하고, 또 고마움에 대한 표시일 것 같기도 하다.

 

우리 시대의 과제는 무엇일까? 사실 지난 10, 내가 쓴 많은 책들은 당장 눈 앞에 있던 문제들을 드러내고, 이건 좀 아니다, 그런 얘기들에 관한 것이었다. 세상은 긴박하게 돌아갔다. 그리고 그 한 가운데 내가 있었다.

 

지금은 좀 더 넓게 보면서, 정말로 필요한 것, “이거 아니다보다는 이 쪽으로 가자”, 그런 얘기를 좀 더 해보려고 한다.

 

탈토건에 관한 얘기가 대표적이다. 민주당의 압승 이후 이 문제가 풀릴 것인가? 여전히 누군가는 다른 대안에 대해서 얘기를 해야 할 것 같다. 같은 이유로, 기본소득에 관한 얘기도 조금 더 해보려고 한다.

 

나중에 생각해보면, 50대 에세이가 급해서 글을 쓰던 시절에서, 좀 더 편안하고 긴 생각으로 글을 쓰던 시절로 나누게 되는 분기점이 될 것 같기도 하다. 조급하게 한다고 해서 덜 하는 것은 아니고, 폼 나는 일을 안 한다고 해서 무의미한 것은 아니다. 나는 좀 더 드러나지 않는 생산자의 위치로 가려고 한다. 중계, , 이런 것보다는 이론이든 방향이든 혹은 모델이든, 이런 것을 만드는 게 더 맞는 것 같다. 생산자, 프로듀서, 이런 세상으로 조금 더 가려고 한다. 화려하지는 않다. 그러나 결과물이 생겨나기는 한다.

 

50대 에세이를 마무리 짓고 나서, 확실히 내가 조금 바뀌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도 살면서 또 몇 번 더 바뀌게 될 것 같다. 그건 그 때 일이고지금은 이렇다.

Comment

  1. 고전세 2018.06.22 09:29 신고

    50대 에세이 출퇴근길 버스에서 달달하게 잘 읽고 있습니다.^^ 저는 40대 초반이지만 7살, 6살 두 아이의 아빠입니다. 우석훈 작가님의 '국가의 사기', '불황 10년', '오늘 한 푼 벌면 내일 두 푼 나가고'를 읽었고, 다른 책들도 읽으려고 구입해 놓았습니다. 작가님을 실제로 뵌 적은 없지만, 책을 통한 육아나 경제, 탈토건 등 여러가지 가치들에 동의합니다. 둘째 아이가 아프면서 작가님의 가치관이 변했고, 지금 이 '매운 인생, 달달하게 달달하게'를 쓰시면서 또 변하신 것 같습니다. 지금 50대에게 '어깨싸움 그만하고 찌그려져라'라고 말하면 좋아할 사람은 없을 것 같습니다. 과연 이 말을 들을 50대가 얼마나 있을지 궁금합니다. 그러나 계속 이런 목소리를 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무엇이 진짜 행복인지, 대한민국 남자들도 술과 골프, 차가 아닌 육아와 취미 생활을 통해 인생의 의미를 재발견했으면 좋겠습니다. 더욱 힘내셔서 앞으로도 좋은 책 많이 내주세요. 감사합니다.^^

    • 고맙습니다. 남들하고 같은 얘기 할 거면, 굳이 책을 낼 필요까지는. 저는 책 쓴지 10년 넘어가다 보니까. 좀 더 정직하게 접근하는 것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되더군요. 아직은 책이 문화의 원천 상품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2. 독자2 2018.06.22 10:30 신고

    요새 토건 트렌드는 녹색 토건의 탈을 쓴 고속도로 지하화인 거 같습니다.
    부산에도 그런 소식이 들리네요.ㅎㅎ
    경부고속도로 지하화는 많이 들어봤는데...

  3. 조민영 2018.11.09 18:44 신고

    '매운인생 달달하게' 마지막 거의 10장을 남겨놓고 있네요.
    우석훈선생님의 책들은 항상 머리를 땡하고 칩니다. 놓쳤던 많은 것들.. 사실 놓쳤었다는 사실도 몰랐죠. 그런것들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됩니다. '나 혼자 잘살지 말고 다같이 잘살수 있는 법' 이런 부분에서 항상 생각하게 되요. 감사합니다.

    책 내용중(문장이 정확하진 않습니다).. '지금 행복하지 않은데 미래에 행복할 확률이 높은가' 이런 대목이 기억에 계속 남습니다.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선생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