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고양이는 암컷인데, 이제 한 살이 되었을까? 하여간 길 잃은 고양이를 한 마리 동물병원에서 분양받아서 데리고 왔는데, 이제는 곧 컸다.

 

그리고 이 고양이 주변에서 얼쩡얼쩡거리는 아주 못생긴 고양이들이 있는데, 그 중에서 특히 못 생긴 고양이가 한 마리가 있다. 하여간 이 못 생긴 고양이와 우리 집 고양이는 상당히 친한지, 모기장을 사이에 두고 곧잘 심오한 소리들을 낸다.

 

이게 그냥 발정기인줄 알았는데, 최근에야 이게 고양이들의 걸 토크라는 걸 알았다.

 

못생겼다고 나한테 구박받던 고양이가, 새끼 고양이 세 마리를 얼마 전에 낳아서 우리 집 마당에서 키우기 시작했다. 새끼를 낳고 나서 이제는 엄마 고양이가 된 이 못생긴 고양이와 우리 집 고양이가, 하루에 한 시간씩 한참을 떠들어댄다.

 

이건 발정기 소리가 아니라, 그야말로 걸 토크인 셈인데, 무슨 얘기들을 저렇게 하는 걸까, 궁금해지기도 하였다.

 

어쨌든 고양이 새끼들은 세상에 이렇게 귀여운 게 또 있을까 싶게 귀엽다.

 

그래도 우리 집 안으로 들어온 것들이라서, 얘들한테도 밥을 주기로 마음을 먹었다. 겨우내 우리 집 마당은 동네 고양이들의 각축장이고, 며칠에 한 번씩 우리 집 마당을 차지하기 위해서 동네 길고양이들이 혈투를 벌이던 곳이기는 한데...

 

새끼를 낳은 어미 고양이한테는 영역을 양보하는 모양인지, 한동안 못생겼다고 구박하던 고양이가 이제는 어느덧 엄마가 되어서 세 고양이를 거느리고 먹고 살겠다고 바둥거리는 모습을 보면, 정말 마음이 짠하기도 하다.

 

아직 우리집 고양이는 중성화 수술을 안 시켰는데, 어쨌든 새끼를 한 번쯤 낳을 수 있게 해주고 싶기는 한데, 여전히 집은 어수선하고, 나도 이것저것 쓰느라고 정신이 하나도 없어서...

 

가끔 신화에 보면 동물의 말을 알아듣는 영웅들이 나온다. 대표적인 사람이 새와 노래를 했던 니벨룽겐의 반지의 주인공 지그프리트.

 

고양이들의 걸 토크는, 정말로 무슨 말을 하는지, 들어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다.

 

아직 성묘가 제대로 안된 처녀 고양이와 이제 막 세 아이의 엄마가 된 고양이, 이 둘은 무슨 얘기를 그렇게 하루에 한 시간씩 나누는 것일까?

'남들은 모르지.. > 야옹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등살에 못산다...  (7) 2009.10.24
서울 수돗물, 까칠한 고양이  (6) 2009.07.30
고양이들의 순애보  (2) 2009.07.27
고양이들의 걸 토크  (15) 2009.07.14
고양, 민원 폭주  (7) 2009.05.05
고양이, 돌아오다  (9) 2009.04.24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두근두근 2009.07.14 0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기의 꽃은 뒤담화죠. 아마 남편 고양이 욕하고 있을 거임..헤헷. 결혼은 하지 말라는 충고라던가..흐

  2. 붤뤠 2009.07.14 0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냥이 아빠... 아...

  3. 나경 2009.07.14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고양이.. 등 어쨋든 길에서 아무때나 불쑥 나타나는 동물들은 죄다 질겁을 했는데, 우샘덕분에 고양이가 나타나도 소리도 안 지르고 도망도 안 가게 되었네요 ㅋㅋ 저 닮아 울 딸냄도 전에는 소리지르고 난리였는데,요새는 우리 집밖에서 키우는 우리집 고양이다~ 하고 있습니다 ㅎㅎ

  4. 고급위생저 2009.07.14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냥~냥~하고 말하지 않았을까요? ..ㅎㅎ.

  5. zack 2009.07.14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건강은 좋아지셨나요. 항상 바쁘게 보내시는데...
    헬스보다 나은 방법 추천할께요.
    명상입니다. 하루 30-60분 정도 반가부좌(왼다리가오른다리위에오게함-여자는 반대임, 숙련되면 완전가부좌로 변경하면 됩니다) 상태에서 손은 배곱부위 앞에서 왼손등이 오른손바닥위에 올려놓고 양엄지는 붙입니다.
    혀는 입천장에 대고 온화한 미소상태를 유지하고, 눈은 감습니다.
    매일 집에서 편하게 하시면, 건강에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처음엔 잡념이 많이 생기고 잠이 많이 올 것입니다. 개의치 마시고, 계속 진행하다 보면, 점점 고요해질 것이고, 잠도 안오는 상태가 있을 것입니다.
    선생님의 건강을 기원하며,.....

  6. 고냥고냥 2009.07.14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인에 실린 길고양이 특집이 생각나네요!

  7. ctrn 2009.07.15 0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 고양인 길냥이 코숏인데 무려 8살이에요.(^^;)
    이 친구가 나이가 많고, 사람들과 가까이 함께한 시간이 길어서 그런지
    정말 대화가 통한다는 생각이 들어요.
    요구사항이 있으면 저한테 다가와 눈을 똑바로 보며 야옹거리고...좋은눈빛,싫은눈빛 그 녀석의 기분을(가족들마저)다 알아차리게 되고.
    천재 유교수의 생활 이라는 만화책을 좋아하는데 .. 선생님의 블로그를 방문할때마다 자꾸 생각나요.^^

  8. 대체 2009.07.15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데리고 왔는데, 이제는 곧 컸다.' 같은 문장은 어떻게 봐야 하는 건지 적잖이 당혹스럽군요. 여긴 편하게 글을 막 쓰시는 곳일 테니, 비문 없이 어문규정 모두 지키며 쓰시는 것까진 포기하고 들르고 있지만요.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인 만큼 미치는 영향도 클 테니, 이런 방면도 조금 더 신경을 쓰시면 좋을 것 같네요.

  9. 2009.07.16 0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의 주제와는 어긋나지만 여기서 제 하소연좀 하고 싶어요.
    저는 이제 조금 한계를 느낍니다. 저 고3입니다. 제 입을 뚫려
    있고 말을 하고 싶은데 도저히 말을 할 상대가 없어요. 친구들과
    공통된 주제는 반 아이들, 연예인들 , 시험점수 뿐 제가 진정
    대화하고 싶은 것들에 대해 관심을 갖는 애들은 거의 없어요
    저는 너무 답답하고 이젠 억울하기까지 해요. 이미 제가 어릴때
    고정적으로 일정한 사상쪽으로 치우치다 보니 좀처럼 이 틀을 벗어
    날수가 없는것 같아요. 저는 제가 믿고 있는 것들이 내가 나중에
    어른이 되었을때 저 몇몇 사람들처럼 쉽게 놓아버릴 수 있는 기나
    긴 꿈에 지나지 않을까 너무 걱정되요. 내가 이렇게 생각해도 좋은
    가, 때로는 제가 생각하는 것 자체에 염증이 납니다.
    저는 방금 어느 연예 사이트에 들어가서 어떤 글에 제 의견을
    남겼어요. 누가 보겠나요. 누가 저와 대화를 할까요. 저는
    딱 제 또래의, 고만고만한 수준에 이 어찌할 바를 모르는 열기
    를 나눌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해요. 제 친구들은 너무 소중
    하지만 이런 점에서 저의 대화상대가 되어주진 못하고....

    상식이 없는 사람에겐 상식이야 아주 간단하게 알려줄 수 있는
    것이지만 기본적으로 관심사가 다르고 생각하는 바도 다른 사람
    과는 어떤식으로 소통해야 할 지, 아직 어린 저로썬 밖으로 나
    가면 수없이 접하는 그런 사람들을 대하는 것이 너무 어렵습
    니다.



    깊이 궁금해서 묻는 건데 아무나
    이런 제가 제 의견을 자유롭게 얘기할 수
    있는 청소년 중심의 친목 혹은 대화가 되는 동아리가
    있으면 제발 알려주시길 바래요.

    • 보라돌이 2009.07.16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대학와도 그런 관심사 가진 사람이 많지 않은데 말이지요.

      사는게 원래 그런듯-_

  10. Favicon of http://streaming.egloos.com BlogIcon 스트리머 2009.07.17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 괜찮지? 저기 인간파출부들도 쓸만해"
    *"야 답답하지 않아?"
    -"정때메 사는거지"
    *"가끔 놀러오께"

    문득 -_-

  11. 삐삐 2009.07.18 0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늦기전에 고양이 불임수술 해주셨으면 해요. 새로온 고양이가
    새끼를 치고 집에 들어왔으니 집고양이가 아이 낳은셈 하면 좋지
    않을까요ㅡ 어미 고양

  12. hey1 2009.07.20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임수술/중성화수술 저로서는 너무 무서운 이야기입니다. 꿈에 내가 반려자라고 생각했던 개체가 갑자기 나의 성기를 제거하려 든다면... 덜덜덜. 피터 싱어가 이거에 대해 뭐라고 했던것같은데.

  13. 북극곰 2009.07.24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린 헌터의 <고양이 전사들>(김영사, 2007)을 읽고나면, 고양이 걸 토크 다 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