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의 묘

영화 이야기 2009. 4. 25. 04:33

 

일본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나에게 다카하타 이사오는 여전히 미스테리에 가득한 인물이다. 내가 알고 있는 것은 그가 빨간머리 앤의 감독이었고, 미야자키 하야오와 함께 콤비로 오랫동안 활동했다는 것, 그리고 스튜디오 지브리의 두 개의 축 중에 한 명이었다는 사실 정도이다. 그리고 미야자키 하야오보다 더 좌파라는 지적이 종종 있는데, 실제로 어떤 사람인지는 아직은 잘 모른다.

 

그의 에니메이션 중에는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은 마음이 울적해질 때마다 보고는 하는, 그야말로 '내 인생의 에니메이션 탑 파이브'에 들어가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로 울적할 때에는 이토 준지의 공포 콜렉션을 주로 본다. 오랫동안 내 감성에 제일 잘 맞는 사람은, 여전히 이토 준지이다.)

 

88년에 나온 에니메이션 <반딧불이의 묘>를 본지는 몇 주 안된다.

 

(요즘 내가 하도 깝깝해하고 있으니까, 아내가 하자센터에서 영화 몇 개를 빌려다주었는데, 그 중에 끼어있었다.)

 

일본 에니메이션 중에는 반전을 메시지로 하고 있는 것들이 많은데, 때때로 과하게, 때때로 허황되게 그런 정서들이 그려지는 것 같다. 가장 허황되게 반전을 그린 것은 실사영화로 나왔던 <캐산> 정도로 기억된다.

 

<반딧불의 묘>는 그야마로 극사실주의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두 남매가 전쟁 한 가운데에서 굶어죽어가는 현실을 그려냈는데, 다카하타 이사오는 이 에니메이션이야말로 영화가 할 수 없는, 에니메이션만이 보여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 같다. 다섯살짜리 애의 연기가 이럴 수는 없지 않은가?

 

(어쨌든 나중에 이 원작은 다시 TV 시리즈로도 만들어졌다고 알고 있는데, 일본의 TV 시리즈는, 뭐 구해서 볼 가능성이 거의 없다.)

 

'드로푸스'라는 모티브, 정확히는 '드로푸스 통'이라는 모티브가 한 가운데 들어가 있는데, 드라마 <서울 1945>에도 드로푸스가 모티브로 등장한다. (전후 관계로 보아, 에니메이션이 먼저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살짝 들었다.)

 

어쨌든 내가 본 영화나 에니메이션 중에서 이렇게 사실적으로 영양실조로 굶어죽어가는 것을 주 축으로 하고 있는 얘기가 있나 싶게, 얘기는 슬프고 장면들은 아름답다.

 

몇 달 전에 야스쿠니 신사에 간 적이 있는데, 몇 시간에 걸쳐 박물관까지 꼼꼼하게 돌아보았고, 일부분이지만  문제가 된다는 바로 그 홍보영 영화도 보았었다. 마지막 장면은 놀이터에서 대화하고 있는 청소년들을 보여주고 있었고, 배경 음악은 비트가 강한 힙합으로 마무리되고 있었다. 할아버지들만 공유하고 있는 야스쿠니의 정신을 젊은 층에게도 널리 알리기 위한 장치들을 배치한 거이라고 평가를 받고 있다는데, 만약 한쪽 끝에 야스쿠니 신사의 박물관에서 틀어주는 홍보영 영화가 있다면, 또 다른 한 쪽 편에는 다카하타 이사오의 <반딧불의 묘>가 있지 않을까 한다. 어쨌든 일본이 태평양 전쟁을 이해하는 두 개의 눈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하여간 <반딧불의 묘>가 나에게 인상적으로 남은 것은, 영화 자체의 요소라기 보다는 영화 바깥 쪽의 얘기들이다.

 

다음 주부터는 그동안 모아놨던 자료들과 학생들의 글을 모아서 <혁명은 이렇게 조용히>라는, 20대 당사자 운동에 대한 내 나름의 생각을 정리하는 책 작업을 시작한다. 원래는 지난 2월에 하려고 했던 것인데, 연재와 강연, 그리고 얘기치 않았던 방중 프로그램에 치여서 이렇게 몇 달 밀린 셈이다.

 

이번 주까지는 생태경제학 시리즈 1, 2권을 어떻게든 1차 마무리하고, 다음 작업으로 넘어가려고 하는데, 이 다음 작업이 바로 이 책인 셈이다.

 

아마 부제가 이렇게 될 것 같지는 않은데, 실제로 이 책의 부제로 내가 달고 싶은 것은, "밥은 먹고 다니냐?"라는, 한 때 송강호가 했던 대사이다. <살인의 추억>이라는 영화의 맥락과는 상관없이, 어쨌든 이 대사가 이 순간에는 딱 적합하다 싶다는 생각을 몇 번 했었는데, "밥을 먹지 못하면"이라는 생각의 다음 단계로 이어지는 시퀀스가 딱 머리 속에는 <반딧불의 묘>로 자리를 잡게 되었다.

 

그만큼 에니메이션은 강렬하다. 더 무서운 것은, 이 남매의 얘기가 어느 정도는 사실이라는 점이다.

 

그야말로 경제 위기 속에서 별다른 안전판 없이 개별적으로 세상에 내밀린 사람들, 밥은 먹고 다니는지 모르겠다.

 

조직론에 관한 분석을 할 때, 내가 자주 쓰는 분석틀 중의 하나가 균질성과 이질성이라는 개념인데 - 원래는 경제 주체에 대한 두 가지 접근법에서 따온 것이다 - , 명박 정부의 가장 큰 문제점 역시 이러한 균질성의 문제로 종종 해석한다. 늙탱이들이 자기들끼리 모여서 세상을 보니, 도대체 이 밖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지 알 턱이 있나.

 

그래도 너희들은 밥은 먹지 않느냐? 주로 지금의 20대들에게 사람들이 하는 말이기는 한데, 이 말이 정말인지는 잘 모르겠다.

 

약간의 극단의 경우이기는 하지만, 전쟁, 구조, 그리고 진짜로 개별적 굶주림 같은 몇 개의 키워드들이 반딧불이 번쩍거리는 환상적 장면들 속으로 묘하게 연결이 된다.

 

(90년대 후반, 삼성에서 반딧불을 그룹 차원에서 이미지로 민 적이 있었다. 약간 어이가 없으면서도 잘 해보라고 했던 적이 있는데, 그 때 반딧불 얘기하던 사람들은 삼성 내에서 지금쯤은 어디에들 있는지, 살짝 궁금하기도 하다. 반딧불이 돌아올 수 있는 생태계를 위해서 삼성이 생태계 보호에 앞장서겠다는 얘기였는데, 10년도 안된 지금, 그 흔적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영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류인생과 김민선  (2) 2009.09.11
인디 스페이스와 다큐  (11) 2009.09.10
코코 샤넬  (8) 2009.09.06
쿡 티비, 그리고 <타짜>  (12) 2009.08.25
카모메 식당  (9) 2009.06.01
반딧불의 묘  (12) 2009.04.25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ack 2009.04.25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 이사한 곳이 훨 좋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글과 책들을 볼 수 있어 기쁩니다.

    음,,,,, 시간이 흐를수록 더 암담한 상황을 암시하는 것 같아 답답합니다.

    거센 태풍을 바라보시는 교수님의 심정이 살며시 보입니다.

    인간사도 자연의 일부이겠지요!

  2. 테슬라 2009.04.25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굶어죽는 문제와 밥 문제는 어떤 도덕이나 논리로도 얘기할 수 없는 부분이 있는 것은 맞습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함께 굶는 환경에선 그럴 수도 있나보다 하겠지만, 어디서는 배터지게 먹고 어디서는 굶어죽는 사람들이 속출하고 있고 하는 것이 터 큰 문제입니다. 요즘 강원도에서 일어나고 있는 동반자살 사건들을 보면 한계상황에 몰린 사람들이 점점 더 많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면처럼 보입니다. 전쟁과 같은 극한 상황이 아니더라도...

  3. 두근두근 2009.04.25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토 준지 너무 좋아요. T_T 다이지로 모로호시 작품도 보시길. 중국 괴담처럼 엮어서 낸 책 있는데 그것도 재미있어요.^^

  4. BeGray 2009.04.25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로호시 다이지로 정말 좋죠. 이토 준지는 세 네번 보면 어느 정도 흥미가 사라지는데(최근 권으로 올수록 귀기가 떨어지는 맛도 있고) 다이지로는 몇 번을 봐도 새로운 맛이 있더군요. 시오리와 시미코 시리즈는 정말 좋았습니다-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chobi300 BlogIcon chobi 2009.04.25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고등학교 다닐때 만화를 애호하는 친구들에게는 필감상 영화였죠.^^
    저에게는 남매의 사실적인 고난이 보는 내내 고통스러울 정도 였습니다.
    '반딧불의 묘'는 보고 울라고 만든 영화는 아닌것 같아요.
    동정의 눈물은 거리를 두고, 타자화 할때 가능하다고 생각하거든요.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은 항상 친절하지 않은 영화를 보여주는것 같습니다.
    표현 방식은 부드럽지만 내용은 참 현실적이어서 쓰리고, 시리고, 아파요.

    '추억은 방울방울'을 보고 사람들은 영화의 메세지를 '시골로...'라고 하지요.
    자연, 생태, 시골의 의미... 이런 얘길 많이 하죠.
    고집스러움 때문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지는 못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고집없이 어떻게 예술하겠어요.
    유명한데 막상 본 사람은 많지않은 작품이 많아요.
    '반딧불의 묘'가 가장 히트작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예전에 안노 히데아키 감독은 스튜디오 지브리의 사원일 시절 '반딧불의 묘'원화작업에 참여 했는데 전함식 장면에서 실제 배를 완전히 재현해서(구명 튜브하나 까지) 그렸더니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이 먹으로 덮어버렸다는 일화가 있다죠. (다음에 영화 보실때 확인해 보세요^^) 그리고 안노 히데아키 감독은 스튜디오 지브리를 퇴사했다고 합니다. 저는 그런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이 참 좋아요.

  6. atp 2009.04.26 0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다카하타 이사오 작품중에서는 첼로켜는 고슈가 가장 좋더군요.

  7. Favicon of http://reader.pe.kr BlogIcon brlnt.s 2009.05.02 2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ani.co.kr/arti/culture/movie/131235.html

  8. Favicon of http://www.mycylee.com BlogIcon cylee624 2009.05.11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도 수능을 마치고, 할일이 없을 무렵.
    반딧물의 묘를 친구와 보고, 젖어드는 눈시울을 멈출수 없었습니다.

    전쟁을 일으킨 일본이 밉기도 했지만,
    인류애는 어쩔수 없나 봅니다.

    우석훈 님의 다음작업이 기대되는군요..!!!
    항상 기대하는 독자가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집필에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9. 로드 2009.12.13 0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이 반딧불을 가지고 놀았다는 사실을
    여기서 알았습니다.역쉬 삼성이구만.

  10. 예니 2010.09.26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살짜리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세츠코가 굶는 걸 애니메이션이지만 지켜 본다는건
    제겐 상당한 용기가 필요하겠어요 영풍문고 갔더니 3900에 판매하길래 구입했는데요
    아주 오랫동안 감상하진 못하겠네요

  11. Favicon of http://www.wabuvwatches.net/bvlgari-c-181.html BlogIcon bvlgari replica 2012.08.14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는 몇 주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