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올해의 책을 선정하는 여러 단체들이 있다. 올해는 특히 고민이 많을 것이다.

 

김용철 변호사의 <삼성을 생각한다>와 김예슬의 <김예슬 선언>, 이 두 가지를 놓고 고민 많이 하게 될 것이다. 아직 올해가 절반도 채 지나지 않았지만, 아마 이 두 권의 책을 제외한 다른 책이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다면, 판매량과 메시지와 상관 없이, 그 단체는 그것이 언론이든, 문화단체든, 이 시대를 우리와 같이 살고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니 말이다.

 

미덕을 얘기해보자.

 

김용철 변호사의 책은 이 사회를 돌아보게 한다. 물론 이 사회를 그냥 내버려둔 나 자신도 돌아보게 하지만, 역시 세상을 돌아보게 하는 미덕을 가지고 있다.

 

김예슬의 책은, 자신을 돌아보게 한다. 물론 그의 책도 이 사회의 구조를 돌아보게 하지만, 멍 때리고 살아가는 나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미덕을 가지게 하고 있다.

 

가장 나쁜 책은, 왜 샀는지, 광고지를 돌아보게 하는 책이 아니라, "아무 것도 할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지금과 같은 시기에, 그거야말로 악마의 목소리일테니 말이다.

 

악마가 뭐 별거냐?

 

너나 잘 하면 돼...

 

올해 상반기에 나온 이 두 권의 책은, 다른 잘 나가는 책을, 순식간에 악마의 목소리라는 것이 드러나게 한다.

 

그리고 우리가 살고 있는 바로 이곳이 '소돔과 고모라'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다.

 

단 한 명만 제 정신이라도, 너희를 용서하겠다...

 

다행이다. 이 두 사람 덕에, 한국이 불바다가 되지는 않을 것 같다.

 

그런 점에서 두 사람은 박해자이면서, 동시에 대속자이기도 하다.

 

우리의 죄를 대신 사하여주신.

 

법조인 김용철의 책이 다분히 경제학적이었다면, 경영학도 김예슬의 책은, 다분히 신학적이다.

 

대속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저들의 죄를 사하여 주소서...

 

2.

나는 두 번 그만둔 적이 있다.

 

한 번은, 에너지관리공단 3급 부장에서 2급 부장으로 승진을 생각하던 즈음에. 아마 1~2년 참고 버텼으면, 사업단장이나 작은 처의 처장 정도가 되었을텐데. 더 이상 공부를 안하면, 이제 공부는 더 할 수가 없을 것 같아서 그만 두었었다. 후회한 적은 없다.

 

또 한 번 그만둔 것은, 실제로는 연말이지만, 그만둘 것을 결심한 것은 작년 5월의 일이었다.

 

15년간, 보통은 겸임교수, 아니면 시간강사 신분으로 대학에서 계속해서 학생들을 가르쳤었다. 보통은 대학원 수업에서 박사과정들을 가르쳤는데, 어쨌든 계속해서 학생들을 가르쳤었다.

 

작년에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을 그만두기로 마음을 먹은 것은, 여수 앞바다에서 마음을 먹은 일이다.

 

사람들에게는, 별 돈도 안되는 강사를 계속하는 게 힘들다고, 그렇게 말했다만.

 

대학에서 학생들을 대하는 게 너무 힘들어져서, 그만두기로 마음을 먹었다.

 

학생들이 변한 건가, 내가 변한 건가. 나는 학생들 쪽이 변한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이건 모른다. 어쩌면 내가 변한 것인지도 모른다.

 

연말에, 15년간 몸 담았던 대학이라는 공간을 떠나면서 딱 한 마디를 신문에 남겼다. 별 얘기는 아니다.

 

상대평가 대신에 절대평가로 바꾸자, 그런 글 하나를 남기고 대학이라는 곳을 떠났다.

 

그 때 생각이 책을 읽으면서 다시 났다.

 

대학은, 크든 작든, 좋든 나쁘든, 지금은 '소돔과 고모라'이다.

 

뒤를 돌아보면, 소금기둥으로 변할 것 같이, 그런 곳이다.

 

그래도 나는 한 소리도 못했다.

 

대학의 부패를 내 위치에서 본다면, 기절초풍, 상상초월.

 

신문 보거나 TV 보면서 상상하는 그것과 궤와 질을 달리한다.

 

안 썩은 곳이, 사실상 단 한 곳도 없어보였다.

 

한국에서의 대학 개혁, 도저히 불가능해 보였다.

 

이건 내 얘기이다.

 

3.

김예슬의 책은,

 

한국이라는 '소돔과 고모라'에 살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어떤 방식으로든 질문을 던지게 될 것이다.

 

이것은 '지금 바로 여기'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어떻게든 대답을 하게 될 것이다.

 

김예슬의 책은,

 

결계와도 비슷하다. 마방진 구조라고나 할까...

 

일단 들어오면, 도무지 도망갈 구석을 주지 않는, 그러면서도 순환과 격자의 기하학적 문양을 가지고 있는 것과 같은 결계 구조이다.

 

도저히 답하지 않고 빠져나갈 틈이 없다.

 

답하지 않고 도망간다면,

 

그냥 '소돔과 고모라의 주민'이라는 점을 인정하게 된다.

 

나는 도망갈 틈을 찾지 못했다.

 

김용철 얘기는, 그래도 그건 삼성 얘기니까 혹은 잘 사는 사람들 얘기니까...

 

도망갈 틈이 있는데, 김예슬의 논리 구조는 도무지 틈이 보이지 않는다.

 

4.

책을 덮고 이런 생각이 든다.

 

우리는 이대로 망하고, 불타버리거나, 아니면 도망가다가 뒤를 돌아보며 소금 기둥이 되어버릴 것인가?

 

아니면, 가느다랗게, 살 길이 열릴 것인가?

 

그 어느 편이라도.

 

우리가 신의 저주를 받고 죽지 않는다면...

 

김예슬의 글은 결국 교과서에 실릴 것이다.

 

국사 교과서에 실리거나, 아니면 국어 교과서에 실리거나.

 

'올해의 책' 정도로 끝날 경미한 사건은 아닌 것 같다.

'독서감상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프트 대구  (2) 2010.05.22
선의 나침반  (2) 2010.05.14
<김예슬 선언>, 감상문  (13) 2010.04.16
김예슬 선언  (19) 2010.04.14
최병성 목사 출판기념 강연회  (2) 2010.04.07
세계사를 움직이는 다섯 가지 힘  (4) 2010.03.31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붤뤠 2010.04.16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었지만 읽어야 겠습니다.

  2. 파도 2010.04.16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언문은 저도 읽었는데 단행본은 다른 이야기도 있는 것인지요? 우샘이 이렇게 추천했으니 한번 읽어 봐야겠네요

  3. 나경 2010.04.16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예슬 선언을 통해 많은 고민을 안게 된 1인입니다.
    그렇다고 제가 대학생인것도 아니고..
    40대 아줌마입니다.

    내딸래미 대학가려면 아직 8~9년은 있어야되는데...
    저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습니다...

    김예슬 선언 전문을 읽고...
    참 글 잘 썼다. 했는데
    교과서에 실린 만한 일입니다.
    저도 같은 생각했는데
    공감할 수 있는 글 나눠 주어서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myzip.tumblr.com BlogIcon 한갑에만원 2010.04.16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사님. 교보문고 웹사이트에서 주문(바로드림 서비스)하면 멀리 강남교보문고 안나가셔도 볼 수 있네요.(광화문 지하철역에 간이로 생긴 교보문고 있슴). 다른 지점이랑 시간차이도 없고 오히려 더 빠르네요.(현재시간(오후11시)기준으로 강남점 11시간 이후. 광화문점 9시간 이후)

  5. Favicon of http://ryuroad.textcube.com BlogIcon 좀비인지 2010.04.17 0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예슬 선언이 책으로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사서 읽어보았습니다.

    지난 11월 즈음에 고민했던 것들, 이제 고민할 시간조차 허락되지 않는 예비고3이란 레이스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1년만이라도 애써 잊고 있으려 노력했던 것들을, 다시 생각해보게 됩니다.

    일단 대학엔 가서 고등학교때 할 수 없었던 정말 하고싶은 공부, 정말 읽고 싶던 책, 정말 하고 싶던 놀이 실컷 해보자 하며... 지금 나는 아직 하찮은 존재일 뿐이니 더 많이 공부한 뒤에 좀 쓸만한 놈이 되서 돌아오자하며...

    제대로된 공부를 하기위해 대학에 가기위해, 정말 공부같지 않은 수능 공부를 하루에 12시간 정도, 쉼없이 하지는 못했더라도 꾸역꾸역 압박하면서 몇달간 해온 탓,인지, 성적은 그때 이후로 꾸준히 유지 이상은 하고있는듯 합니다... 힘들지만 인생에 무언가를 위해 모든 걸 쏟아부을 시간이 한번쯤 있어야하지 않나, 그리고 그런 시간들이 아름다운 시간일 것이라는 생각도 가끔하며 위안을 삼곤 했었습니다. 그러나...

    정말이지 이게 제대로 사는 건가, 내가 이렇게 나를 포기해가면서 내 모든 걸 쏟아붇고 있는 이 일들이 정말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일들인가하는 의문이 들때도 있었지만 그 답은 계속해서 애써 미뤄왔습니다..

    이번 김예슬 누나의 작은 책을 읽으면서, 저번에 쓰다가 만 글도 다시 읽어보았습니다. 내가 수능거부를 생각했었지...씨발...이 좀비같은 굴레를 어떻게해야 벗어날 수 있을지,, 정말 이런 좀비같은 생활을 하고 있는게 나를 위해 옳은 일이긴 한건지,, 수능공부만하면서 언수외밖에 모르는 채로 썩어가고 있는 내 좀비머리로, 책 한권 제대로 읽을 시간조차 없는 촉박한,,,

    이제와서... 대학이 네가 상상하던 그곳의 일부와도 닮지 않았다면, 도대체 난 어쩌라는 것인지, 무엇을 바라고 살아야 하는지, 지금이라도 이걸 멈추고 다른 곳에서 찾아야할까...

    ,,, 앞뒤로 몰려 빼도박도 못하는 좀비고3이라는 때에
    이런저런 고민을 하면서,,, 고민만 하다가 이도저도 아닌 것이 되는건 아니어야 하는데 말입니다,,, 하려니 새가슴에 걱정되고 불안하고, 마음은 마음대로 답답하고....

    이런 얘기는 할 사람도 딱히 없고 그냥 평소 존경하는 선생님 블로그와서 끄적거려봅니다... 글로 써보는 것만으로도 어느정도 위안이 되네요.

    • 익명 2010.04.17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Q 2010.04.17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학이 썩긴 썩었어도, 대한민국에서 그나마 학문의 세계라는 것을 보여줄 수 있는 곳이기도 하죠. 저도 우울증에 걸려가면서 학교를 다니고 있지만, 그래도 즐겁네요.
      가셔서 학점에 신경쓰지 말고 하고 싶은 거 배우고, 어울리고 싶은 친구들과 어울리세요.

  6. 이성민 2010.04.17 0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죽고싶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

    남들 하는대로 하기는 정말 싫고, 대안적인 삶을 살 용기는 없고...

    결국 대안적인 삶을 살아야하는데...

    난 그럴 용기없는데 씨발 하느님은 나를 왜 이렇게 소심하게 만들었어...

    아니야 노력해서 부자는 될 수 없지만, 용기있는 사람은 될 수 있겠지?

    아닌가... 하여튼 이대로는 못살아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leegira BlogIcon 비단터 2010.04.17 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의 대학 개혁, 도저히 불가능해 보였다."

    진정 불가능한 것인가요..
    대학 내부에서 안되면.. 외부 혹은 경계에 진지를 구축하고 대학을 흔드는 상상을 해봅니다.

    얼마전에 우선생이 진선생사건을 계기로 게릴라강연을 제안했을때 눈이 번뜩했었는데..
    초중고는 대안학교들이 있는데 대안대학은 pourquoi pas (why not) ?
    프랑스의 대중대학 모델도 있고..

    90년대 중반에 시작된 각 대학 총학에서 주도한 "제2대학운동"은 학부생들만으로 고립된 측면이 강하다면.. 지금은 대학 내로 편입을 거부하거나 포기한 젊은 학자들도 좀 되니까..

  8. Favicon of http://deepsea.egloos.com BlogIcon 2010.04.17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마 이야기,
    주말 아침에 망치로 한대 맞은 느낌입니다.

    정말 그렇네요...

  9. smailman 2010.04.17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예슬씨 선언의 답이 곧 다른세상을 여는길인데 정말 그답을 내기는힘드네요 ...........

  10. 쏘녀 2010.04.18 0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예슬의 책 이야기, 소돔과 고모라에 살고 있는 우리가 어떻게든 대답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질문들. 가슴을 찌르네요. 무슨 생각을 하며 뭘 하고 살고 있는 건지 나 자신이 한심해집니다. 나 한 몸 잘 먹고 잘 살 생각에 어느새 모든 에너지를 집중하고 있는, 그나마도 치열하지 못하고, 그렇다고 지금 이곳의 소돔과 고모라를 벗어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을.

  11. 2010.05.09 1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상문이 아니라 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