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지방 출장 간 사이에, 나는 애들하고 정말 간만에 불금 외식. 애들은 돼지갈비 먹었고, 얼추 거의 다 구웠을 때쯤 국밥 나왔다. 나는 매운 국밥도 좋다.. 돌아오면서 월드콘 사서, 애들은 아이스크림 후식. 둘째가 "이것이 진정한 방학이지!", 한참 웃겼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것이 진정한 방학이지!  (0) 2022.01.14
먹어도 먹어도 배고픈 아이들..  (2) 2022.01.08
아빠, 손 들어!  (0) 2022.01.03
등교 중지..  (0) 2021.12.20
수평한 관계..  (0) 2021.12.19
큰 애 집에 있는 날..  (1) 2021.11.11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