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 에세이는 이전의 내 인생과 이후의 내 인생을 가를 것 같다. 개인적으로 좋은 쪽은 아니다. 무난하고 크게 별 탈 없는 게 내 이미지였던 것 같은데, “좌판데요”, 하는 순간 머뭇거리는 상대 반응을 금방 확인하게 된다. 상대도 불편하고, 나도 불편하다. 적당히 진보라고 하면 아무 일도 없는 상황에서, 텐션 확 올라간다. 그냥 그렇게, 서로 긴장하지 않게 조심하면서 한 평생을 살았던 것 같다. 나야 이렇게 살다가 한 인생 가도 그만이지만, 그게 꼭 좋은 것인가 싶었다. 

그래서 좌파는 한국에서 소수자다. 

어느 매체에서 글을 써달라고 해서, 좌파라는 키워드로 하겠다고 했더니, 회의를 해봐야 한다고 한다. 최근에 그런 반응이 많았다. 어색함과 불편함, 두 가지 모두 일 것 같다. 

나이를 먹으니까 이제 “좋은 게 좋은 거다”, 그런 게 싫다. 그냥 밥이나 먹고 한 세상 살았다, 그렇게 나중에 말하는 게 싫다. 

원고를 읽은 사람들 반응은 어렵다, 대충 그렇다. 출판사랑 상의를 많이 했는데, 어려운 건 아니고, 익숙하지 않고 이질적인 것.. 아닐까 싶다. 진보로 얘기를 푸는 경우는 많지만, 좌파로 얘기를 푸는 경우는 거의 없다. 이질적이고 불편한 것에 더 가까울 것 같다. 

어쨌든 내 얘기는 많이 덜어내고, 분량을 좀 더 확보해서, 이 정도는 알겠지 싶은 것에도 설명을 좀 더 길게 달았다. 

뒷부분은 고칠 게 많지 않다. 처음부터 사람들이 재밌다고 했던 것들인데, 꼭 좌파랑 연결하지 않더라도 재밌는 얘기들이다. 이 뒷부분을 아예 앞으로 빼고, 좌파 얘기는 날리면 좀 더 많이 보지 않겠느냐는 얘기들도 있었는데.. 그러면 책을 쓸 필요가 없는 거고. 

하여간 그럭저럭 이제 거이 마무리 단계다. 누가 볼지, 그것까지는 이제 잘 모르겠다. 작은 출판사에서 소박하게 준비하는 거라서, 마케팅 같은 건 잘 모르겠고. 

전체적으로 책을 고치면서 들었던 생각이 ‘레프트 사이드 스토리’라는 단어다. 이걸 키워드로 에플로그를 새로 쓰기로 마음을 먹었다. 지금 것은 후반부 흐름 그대로 간 건데, 무난하기는 하지만 확 꺾는 맛이 없다. 지금까지 이랬다는 내용보다는 앞으로는 이렇다, 그렇게 좀 더 미래지향적인 얘기로 책을 마무리하고 싶어졌다. 

원래 제목은 좀 달랐지만, 지금은 제목이 <좌파 상실의 시대>로 확정이 되었다. 이래저래 에필로그가 이 제목 분위기에는 좀 어울리지 않는다. 기왕 고생하는 김에 새로 쓰는 게 나을 것 같다. 

편한 인생을 살았던 것 같지는 않다. 이래저래 긴장할 일이 많았고, 매번 승부 같은 결정 앞에 한 평생을 서 있었던 것 같다. 말년도 쉽지는 않을 것 같다. 그냥 하던 거나 슬슬 마무리하면서 적당히 내려놓고, 그렇게 잔소리나 하는 뒷편에 서는 삶이 기다리고 있었을 것 같았는데.

밋밋한 건 또 내가 참기가 어렵다. 하나마나한 소리는 이제 내가 지겨워서 계속 하기가 싫다. 

'좌파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준표에 열광하는 20대..  (5) 2021.10.03
프랑스 공산당..  (3) 2021.09.27
에필로그 다시 쓰기로, 레프트 사이드 스토리..  (1) 2021.09.24
DAC  (3) 2021.09.05
빨간색 아반떼 얘기 빼다..  (3) 2021.09.02
학생 추천사..  (0) 2021.08.07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n camarades 2021.09.25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다리 잘린 책을 언제까지 내실겁니까. 출판사 좋은 일 시켜줄 것 아니면, 우박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포,차 빼지 말고, 좀 하드코어 팬들을 위한 책을 써 주시면 안될까요?
    이렇게 편집자들이 싫어해서 뭔가 잘려 나갔다는 글을 볼 때마다 드는 생각인데, 우박의 글이 어렵건 인기가 없건 간에, 마음껏 다 써주시는 글을 읽어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 뿐입니다.
    솔직히 최근의 책들은 뭔가 밍밍한 맛인게 사실입니다. 정리가 안된 날것의 블로그 글들이 더 재미있습니다. 핫 스파이시를 미친 불맛을 맛보고 싶습니다. 빨강 좌파를 분홍 좌파로 내면 그걸 가지고 사람들이 진보라고 읽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