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옹구, 커튼 뒤에 꼬리만 내놓고 자고 있다. 커튼이 하도 더러워져서 아내는 블라인드로 바꾸자고 했는데, 야옹구가 슬퍼질까봐, 쓸 때까지 쓰고 그냥 버린다고 했다. 대부분의 시간을 여기에 머리 처박고 지낸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학 첫 날, 팥빙수..  (0) 2021.07.22
긴급돌봄 정지, 동굴 모드..  (0) 2021.07.15
커튼 뒤의 야옹구..  (1) 2021.07.15
당분간 마지막 저녁 외식  (0) 2021.07.09
오후 간식  (0) 2021.07.09
큰 애 영어학원..  (0) 2021.07.07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N 2021.07.15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옹구는 은밀한 곳을 좋아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