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에서 낮잠 자고 이불 치울려고 하는데, 그 사이에 고양, 자기 자리라고 뒹굴면서 시위를 시작했다.

 

그러다 이불 좀 억지로 치울려고 하면 도끼눈을 뜨고, 확 삐져버린다.

 

(카메라가 없어서 핸펀 카메라로 찍어보는데, 와... 이거 뒹굴뒹굴하는 고양, 도저히 속도를 못 따라간다.)

 

고양, 여기 좀 봐, 치즈...

 

치즈는 안 해도 가끔 쳐다보기는 한다.

 

(마당에 있는 쓰지 않는 개집을 치울까 했는데, 그새 날씨가 추워졌는지 5개월 된 마당 고양이 새끼들이 개집 안의 이불 위에서 나를 물끄러미 쳐다본다. 마음이 아파져서, 그것도 못 치우겠다.)

 

(일본 갈 때 고양이 데리고 가는 방법을 고민 중인데, 오사카 가는 배는 고양이를 못 태운댄다. 시모노세키까지 가는 배도 같은 배라서 못 태운댄다. 우와, 고양 땜에 일본 열도를 헤매고 다니게 생겼다.)

'남들은 모르지.. > 야옹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학교 가는 날  (4) 2010.02.16
고양이와 스피커  (9) 2010.02.04
고양이 등살에 못산다...  (7) 2009.10.24
서울 수돗물, 까칠한 고양이  (6) 2009.07.30
고양이들의 순애보  (2) 2009.07.27
고양이들의 걸 토크  (15) 2009.07.14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okoeun.tistory.com/ BlogIcon Tessie 2009.10.24 0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우리집 고양이도(이름 은비) 자존심이 워낙 강해서..
    훈련하기 무지 힘들다는...그 자존심이 전 맘에 들어요.

    중성수술해주고 발톱뽑아서 완전 애완용으로 만들어놓으니
    그나마 고양이키우기(?)( 동거하기가 더 맞는 표현일듯..)가 덜 힘든데요.

    사실 야생에 세계에서 자유로워야할 짐승들을
    잡아다가 애완용으로 키운다는 건 일종의 폭력이죠.

    애완동물키우는 사람들은 부득부득 동물사랑이라 주장하더만요.
    지가보기엔 동물학대더만...요즘 날마다 들어와서 교수님 넉두리듣기가 취미가 돼가네요.ㅋ

    • 나무 2009.10.24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발톱까지 ㄷㄷㄷ 고양이 키우는 사람 중 발톱 수술하는 사람은 극소수지 않나요. 고양이는 공격대상 아니면 발톱 절대 안내밀어요.

    • Mariachi 2009.10.26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양이 발톱 수술은 사람으로 치면 손가락 첫마디를 모조리 다 잘라내는 것과 같습니다. ㅠ.ㅠ

  2. 고미과 2009.10.24 0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는 장기체류하실 생각이신가요? 차라리 디씨 야옹이갤이나 네이버의 고양이라서 다행이야 까페 같은 곳에 탁묘를 알아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3. gil 2009.10.24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도 야옹이 때문에 여행을 못간다는...ㅡㅡ
    가봤자 1박2일 이라는...ㅋㅋㅋ
    일본까지 데리고 갈 생각을 다 하시고,,,
    대단하십니다~~ㅎ

  4. 우~ 2009.10.24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번째 사진에 반하는 줄 알았어요...일본에 넘 오래 계시면 안돼요...야옹~

  5. 2009.10.24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울 고양이 사진 찍어준 지도 꽤 됐네요.

    한때
    고양이 사진 좀 잘 찍어보려고
    비싼 카메라도 사고, 조명도 샀습니다만
    역동적인 장면은 역시 잘 찍기가 어렵더군요.

    조명에 불만 들어오면
    전혀 움직이려 하지 않거든요.ㅠㅠ

    낚시대나 오뎅꼬치로 아무리 유혹해도
    "니 눈엔 내가 그렇게 쉬워보이뉘?"라고 하면서
    저쪽 구석에서 몸 단장이나 하고 있으니..

    고양이 사진을 잘 찍는 방법은
    은근과 끈기, 인내심 뿐.
    한 장 나올때까지 찍고 또 찍는 것밖에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