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는 어린이집 식단이 꽤 마음에 드는 것 같다.

"어린이집에서는 몸에 좋은 것만 나와."

그 얘기를 듣던 큰 애가 좀 쑥스럽게 말한다.

"학교에서는 몸에 안 좋은 것도 가끔은 나와."

잠시 뜸을 들인 후 말한다.

"맛은 좋아."

초코 브라우니 같이 집에서는 안 주는 게 학교에서 간식으로 나온다. 안 웃기가 어렵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굳세어라 금순아  (0) 2019.09.17
어머니와의 여행..  (0) 2019.09.13
몸에 좋은 거..  (0) 2019.09.03
노란 띠..  (1) 2019.08.31
어린이용 카시트..  (0) 2019.08.29
큰 애 여름방학 끝나는 날..  (4) 2019.08.26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