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애가 어제 학교에서 친구 팔을 물어서 상처가 났다고 학교에서 연락 왔다. 아이고. 혼 내기는 혼 내야 하는데, 어떻게 혼을 내야 할지. 어떤 넘이 맞고 오지 말고 꼭 때려주고 오라고 하는, 그런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했는지 모르겠다. 남자 애들 키우기가 고로운데, 이럴 때 특히 더 고롭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옥의 화요일..  (0) 2019.08.06
큰 애 여름방학..  (1) 2019.07.17
아이고, 싸우지 좀 마라..  (0) 2019.07.11
파리 잡기..  (0) 2019.07.09
태권도를 배우는 목적  (0) 2019.07.06
아이 폰  (0) 2019.06.25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