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삭발. 이럴 때는 최열 대표가 한참 환경운동 지휘하던 시절이 생각난다. 그는 단식과 삭발을 싫어했다. 힘든 싸움 할수록 더 잘 먹고, 대중들에게 조금이라도 멋지게 보이는 게 낫다는 게 그의 생각이었다. 나도 그 노선이 맞다고 생각했다. 그가 사무총장에서 물러난 후, 삭발이 돌아왔다. 당시 신륵사 주지스님이었던 세영 스님이 활동가들 삭발하던 기억이..

원래 원내대표는 정책도 어느 정도는 알고, 특정 정책에 대한 소신도 좀 있고 그런 사람이 하는 자리다. 머리도 좀 돌아가고.

나경원은 그런 스타일은 좀 아닌 것 같다. 원내대표 나경원 시절, 한국의 보수에게도 삭발의 시대가 돌아왔다. 그들도 스타일의 시대는 이제 끝이 났는가?

https://www.nocutnews.co.kr/news/5144809

 

한국당, 6명 삭발 포기…4명만 삭발 "비폭력 저항"

김태흠·윤영석·이장우·성일종 의원...당초 예고한 6명은 나타나지 않아

www.nocutnews.co.kr

 

'잠시 생각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회 보수 or 교회 극우파..  (0) 2019.06.28
현 정부 경제는 뭐라고 불러야 하나?  (1) 2019.05.15
한국당 삭발 시대..  (0) 2019.05.02
정치와 통치  (0) 2019.04.20
내가 방송을 맡지 않는 이유..  (4) 2019.04.10
문학 분야, 연 소득..  (0) 2019.04.10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