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에어컨을 꼭 살 생각이었다. 에어컨 기사도 불렀다. 놓을 수는 있는데, 각도가 애매해서 스탠드형 놔야 한댄다. 100만원 조금 넘는댄다. 책장 하나 빼고, 등등 나름 대공사다. 그래도 놓을 생각이었다. 올 여름은 엄청 덥다는데. 그러다 생각이 바뀌었다. 내년에 놓자. 여름에 땀 뻘뻘 흘리면서 글 쓰는 게 오랫동안 내 트레이드 마크였다. 내가 살살 살아도, 글 쓸 때 빠이팅이 아주 없지는 않다. 배까지 나오기 시작하는 데다 에어컨 틀어놓고 시원한 데서 글 쓴다고 생각하니... 20대부터 지켜오던 더운 여름 날의 빠이팅이 내 삶에서 아주 없어질 것 같은 허전함이 들었다. 게다가 올 여름에 쓸 글은, 아주 더운 날 에어컨 꺼진 후의 긴박한 상황에 관한 것이다. 내년에 사자... 땀 뻘뻘 흘리면서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보여주겠어. 그래서 내년에 사기로 했다 (이 짓을 20년째 하고 있다. 올해도 내 방에 에어컨 다는 것은 내년의 일로. 매년 이러고 8월에 머리를 쥐어박으면서 후회하게 된다. 내가 결코 생태주의라서 에어컨을 안 사는 것는 아니다. 우리 집에도 에어컨 있는 방이 있다.)

'남들은 모르지.. > 50대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쩌면 뮤턴트...  (1) 2018.05.31
50대 에세이 서문을 고치고...  (0) 2018.05.30
에어컨은 내년에...  (0) 2018.05.28
살살 살기와 바쁘지 않기  (3) 2018.05.26
50대 에세이, 마치고  (0) 2018.05.23
건강한 웃음?  (0) 2018.05.19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